• 두꺼비의 무단횡단(?)
    두꺼비의 무단횡단(?)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0.09.03 14: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두꺼비가 도로를 건너고 있다.

    차(?)들을 피해 무단횡단하며 건너고 있다.

    무사히 건너 도로변에 도착했지만 도로벽이 문제다.

    점프를 할 것인가? 돌아갈 것인가?

    두꺼비의 마지막 행방은 알 수 없다.

    두꺼비는 양서류의 하나로 개구리와 비슷하게 생겼다.

    피부가 두껍고 온몸에 우툴두툴한 것이 많이 솟아 있다.

    앞다리는 짧고 뒷다리는 길다.

    낮에는 돌이나 풀 밑에 숨어 있다가 저녁에 나와 지렁이 · 파리 · 모기 따위의 작은 곤충을 잡아먹는다.

    적을 만나면 몸을 부풀려 등 위쪽에 돋아 있는 독샘에서 하얀 독액을 내보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이든 2020-09-03 15:22:02
    우연히 봤지만 신기한 기사네... 재밌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