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정 “갈 길 험해도, 검찰총장 '바로잡도록' 잘 보필하겠다”
임은정 “갈 길 험해도, 검찰총장 '바로잡도록' 잘 보필하겠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9.10 21: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검 임은정 부장검사는 대검찰청 검찰연구관(감찰정책연구관)으로 인사 발령 받은 10일
〈울산지검 임은정 부장검사는 대검찰청 검찰연구관(감찰정책연구관)으로 인사 발령 받은 10일 "검찰은 사법정의를 재단하는 자이고, 감찰은 검찰을 재단하는 자”라며 "검찰총장을 바로잡도록 잘 보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대검연구관은 검찰총장을 보필하는 자리가 맞지요. 보필(輔弼)은 ‘바르게 하다, 바로잡다’의 뜻을 가지고 있는데요. 검찰총장을 잘 보필하도록 하겠습니다.”

울산지검 임은정 부장검사는 10일 대검찰청 검찰연구관(감찰정책연구관)으로 인사 발령 받은 후 소회를 이렇게 밝혔다.

검찰연구관으로서 고유의 임무인 검찰총장 보필, 즉 검찰총장이 쓸데없는 정치나 공정치 못한 행위를 통해 정의롭지 못하게 곁가지로 흐를 경우 이를 바로잡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몇몇 기사들을 보니 대검연구관은 총장을 보필하는 자리인데, 저 같은 사람이 가면 안 되는 것 아니냐는 검찰 내부 일부 볼멘소리가 있는 듯하다”며 “갈 길이 험하겠다는 생각이 설핏 든다. 그럼에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야 할 길 담담하게 가볼 각오”라고 이를 악다물었다.

그는 특히 “검찰은 사법정의를 재단하는 자이고, 감찰은 검찰을 재단하는 자”라며 “감찰은 구부러진 검찰을 곧게 펴거나 잘라내어 사법정의를 바르게 재단하도록 하는 막중한 역할임을 잘 알고 있기에, 발걸음이 무겁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럼에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야 할 일이고 가야 할 길이니 더욱 씩씩하게 가보겠다”고 거듭 각오를 되새겼다.

그리고는 “전국칠웅의 하나인 제나라 명재상 안영은 군주가 나라를 잘 이끌면 그 명을 따르고, 군주가 잘 이끌지 못하면 그 명을 따르지 아니하여 군주가 백성에게 허물을 저지르지 않도록 하였다”며 “그런 역사에서, 보필하는 사람의 자세를 배운다”고 떠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다 2020-09-11 11:41:00
임은정 검사님 검찰총장을 바로잡다가 안되면 때려잡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