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에 ‘교통사고 예방’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구축된다
    대전에 ‘교통사고 예방’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구축된다
    • 정민지 기자
    • 승인 2020.09.13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교통사고를 미리 예측하고 예방할 수 있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이 대전에 도입된다.

    대전시는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은 교통상황·도로위험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첨단 교통시스템을 말한다.

    이 시스템을 통해 교통사고 예방(전방 유고상황 안내), 도로관리(포트홀 감지)·교통관리 첨단화, 자율협력주행 기반 지원이 가능하다.

    즉 차량이 주행 중에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미리 예측하고 경고해 예방할 수 있는 것이다. 차량간(V2V) 및 차량-인프라 간(V2I, I2V) 통신을 기반으로 한다.

    예를 들어 화물 낙하로 인해 도로상의 장애물이 있거나 차량에 돌발상황이 발생할 경우, 도로변의 안테나가 이를 감지해 뒤따라오는 차량에 정보를 제공, 연쇄추돌을 예방할 수 있다.

    시는 국비 60억 원, 시비 90억 원 등 총 사업비 150억 원을 투자한다. 2021년 실시설계를 거친 뒤 2022년 시스템 구축에 착수해 하반기에 완공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