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19 장기화… 시민 맞춤지원 수립해야”
    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19 장기화… 시민 맞춤지원 수립해야”
    • 정민지 기자
    • 승인 2020.09.14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사진=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 사진=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시민의 어려움을 귀담아 듣는 민원전담반 구성을 주문했다.

    또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생존과 직결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지원책 마련도 당부했다.

    허 시장은 14일 주간업무회의를 열고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불편사항을 시에 호소하는 시민이 늘고 있다”며 “특히 경제문제 직접대상자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은 생존과 연관돼 필사적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일부 전화나 집회 등 호소가 다소 거칠더라도 폭력 등 불법요소가 없으면 가능한 수용하는 행정이 돼야 한다”며 민원이 집중되는 부서는 이를 전문적으로 소화할 수 있는 팀을 꾸려 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추석을 앞두고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이 큰 분야를 도울 수 있는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추석명절 전까지 중소상공인, 취약계층 등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 특히 큰 분야에 대한 맞춤형 대책을 수립하라”며 “이는 각 분야별로 내년 사업계획 수립의 잣대가 되는 만큼 미리 살펴야한다”고 했다.

    이외에도 이날 허 시장은 가을철 예정된 각종 행사의 언택트 전환 개최 방안, 정부지정 혁신도시 포함을 위한 마지막 노력, 스타트업 파크 지정 성과 확대방안 마련 등 현안을 논의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