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마권장외발매소 건물, 시 활용 가능성 ‘안갯속’
    대전 마권장외발매소 건물, 시 활용 가능성 ‘안갯속’
    시-마사회, 폐쇄 예정 ‘서구 월평동 화상경마장’ 처분 방식 이견
    시 “기부채납 후 경제 활성화”-마사회 “경영악화… 기부채납 리스크 커”
    • 정민지 기자
    • 승인 2020.09.1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KRA). 사진=본사DB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오는 2021년 3월 폐쇄를 앞두고 있는 대전 마권장외발매소(이하 화상경마장)의 건물 처분 방식이 답보 상태에 빠졌다.

    대전시와 한국마사회가 처분 방식을 놓고 극명한 입장차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마사회 측이 지난 1일부터 무기한 휴업에 들어가면서 경영상 모든 결정들이 유보된 것이다.

    다만 마사회 측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최악의 영업손실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시가 종용하는) ‘기부채납’ 방식은 언급만으로도 리스크가 크다”는 입장이다.

    대전 서구 월평동에 위치한 화상경마장은 지난 1999년 7월 개장했다.

    당시 화상경마장은 유동인구 흡수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세수 증대 등의 기대감을 안고 야심차게 개장했으나, 실제 사정은 사뭇 달랐다.

    도박중독가는 날로 증가하고, 건물 주변은 서서히 유흥·향락업소로 도배됐다. 개장시간 전후 극심한 교통혼잡에 주민들은 피로감을 호소했다.

    이에 따라 ‘화상경마장 존폐’를 두고 주변 상인과 주민 간 갈등이 깊어지던 중, 2017년 5월 문재인 대통령 공약에 선정되면서 2021년 3월 31일 폐쇄 결정에 이르게 됐다.

    하지만 폐쇄까지 약 6개월 남은 현재 시점에서 폐쇄 이후 대책은 물론 건물의 매각 방식까지 전혀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마사회 측은 지난 7월과 8월 두 차례 이사회를 열고 대전 화상경마장 건물 매각에 대해 논의했으나, 최종 확정된 사항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시는 마사회 측에 ‘기부채납’ 방식을 줄곧 요구해 오고 있다. 해당 건물을 통해 지역경제와 도시재생을 활성화하겠단 구상이다.

    시 관계자는 “기부채납 시, 시 유관기관 이전이나 공공기관 유치, 시민 문화복지공간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라 설명했다.

    하지만 약 380억 원으로 추정되는 건물인 만큼 마사회 측은 신중론을 유지하고 있다.

    일각에선 이미 건물 공개입찰매각으로 기우는 모양새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경영 악화로 지난 1일부터 ‘전직원 휴업’이라는 비상경영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마사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영상 어려움이 굉장히 커, 경영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결정들은 다 유보된 상태다. 대전 화상경마장 건물 처분 방식에 관한 관련 절차도 하나도 정해진 게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모든 업무가 멈춤 상태라 경영 정상화 전까지 어떠한 답도 줄 수 없다”며 “현재까지 논의된 처분 방식은 대외비이나, 경영이 이렇게 어려운 상황에서 ‘기부채납’ 방식은 언급 되는 것만으로도 리스크가 크지 않나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