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태정 “대전 혁신도시 지정, 지역 정치권 역량 총동원”
    허태정 “대전 혁신도시 지정, 지역 정치권 역량 총동원”
    “다음주 내 균형위로 혁신도시 안건 상정될 수 있도록 최선 다할 것”
    • 정민지 기자
    • 승인 2020.09.16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 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 / 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혁신도시 지정 관련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허 시장은 16일 시청사 기자실을 찾아 “이번주에서 다음주 사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로 혁신도시 안건이 상정될 수 있도록 지역의 정치적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중앙정부를 통해 최소 이달 안에 균형위에 안건이 상정돼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요청을 간곡히 했다”며 “아직도 여러 이해관계가 충돌하고 있으나 지역에 꼭 필요한 혁신도시가 관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일부 정치권에서 보이는 ‘혁신도시 추가 지정’의 부정적 견해에 대해선 “대전의 입장을 많이 설득시켰고, 많은 공감을 받았다”고 했다.

    허 시장은 대전 순유출 인구가 10만 명을 넘은 것, 또 대전이 타 지역에 비해 여러 경제·사회적 규모에서 많이 위축돼 있는 자료 등을 토대로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통상적으로 지역 중소도시에 신도시를 조성해 혁신도시를 만드는 방식이 아닌, 도시재생 사업을 통해 도시 내 균형발전을 이끌어내는 대전의 전략을 피력했다고 허 시장은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전시의 이런 전략은 당에서도 ‘정책적으로 좋은 의견’이라 표현해주고 있다. 대전의 입장이 많이 설득됐다”고 했다.

    (왼쪽부터)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허태정 대전시장. 사진=대전시 제공
    (왼쪽부터)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허태정 대전시장. 사진=대전시 제공

    허 시장은 끝으로 “시장의 역량뿐 아니라 지역의 박병석 국회의장님을 비롯해 7명의 지역 국회의원 등과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이달 안에 혁신도시 안건이 상정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5일 허 시장은 국회를 찾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 등을 만나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을 설명하며 국회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대전 혁신도시 지정은 향후 균형위 심의·의결을 거쳐 국토교통부장관이 지정·고시하는 절차를 거치게 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