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차 재난지원금 ‘즉각적인 위기극복’ 위해 보편지급하라”
    “2차 재난지원금 ‘즉각적인 위기극복’ 위해 보편지급하라”
    기본소득충북정치행동 등 16일 기자회견…충북도 자체 재난지원금 편성도 촉구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9.16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소득충북정치행동과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등이 16일 충북도청 서문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의 보편지급을 촉구했다. 사진=기본소득충북정치행동/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기본소득충북정치행동과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등이 16일 충북도청 서문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의 보편지급을 촉구했다. 사진=기본소득충북정치행동/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의 지급방식에 대해 충북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선별지급이 아닌 보편지급을 촉구했다.

    기본소득충북정치행동과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등은 16일 충북도청 서문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의 보편지급을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은 국민들의 희망에 공감하지 못하는 ‘찔금 지원금’”이라고 비판하며 “즉각적인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방안으로 “재정건전성이 문제된다면 선별지급을 시행할 행정력을 ‘보편지급, 선별과세’로 돌려 ‘즉각적인 위기 극복’과 ‘소득재분배’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들은 충북도 차원의 자체 재난지원금 편성도 요구했다.

    시민단체는 “경기도, 제주도 같은 타 시도는 물론 제천시, 옥천군, 영동군 등 기초지자체도 보편적 재난지원금 지급을 실행하고 있는데 충북도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충북형 긴급재난 생활비’ 1055억 원이면 모든 도민에게 10만 원 이상 지급할 수 있는 재정적 여력이었다”며 “충북도도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편성하라”고 요구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