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장관 아들 이슈 중간 점검…국민의힘 ‘흑색선전’ 총정리
    추미애 장관 아들 이슈 중간 점검…국민의힘 ‘흑색선전’ 총정리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9.1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특혜 의혹을 물고 늘어지고 있는 수구세력의 확증편향은 여러 의혹들이 증언과 자료 등을 통해 무혐의로 밝혀지고 있으나, 이에 그다지 아랑곳하지 않는 분위기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특혜 의혹을 물고 늘어지고 있는 수구세력의 확증편향은 여러 의혹들이 증언과 자료 등을 통해 무혐의로 밝혀지고 있으나, 이에 그다지 아랑곳하지 않는 분위기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제가 이것 때문에 (뉴스공장 인터뷰에) 나왔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서씨는 단 한 번도 군 생활을 하면서 어머니 이름을 내세우거나 특혜를 바라는 것을 본 적이 없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의 군 특혜 의혹에 대해, 서씨와 같은 기간 같은 부대에서 함께 복무했다는 전우 A씨가 16일 이렇게 말했다.

    A씨는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같이 복무한 동료로서 서씨는 굉장히 성실하게 복무한 카투사인데, 어느새 황제복무를 한 카투사로 둔갑이 된 게 많이 안타깝다”며 “저희는 ‘배틀 중대’에서 같이 근무를 했던 사람들인데, 저희 이야기는 하나도 기사화되지 않고, 조명을 받지 못 하는 게 좀 이상하다"고 불만을 털어놓았다.

    그는 특히 수구세력이 ‘공익제보자’라고 주장하는 현모씨에 대해 “서로 소속된 미군 편제가 달라 현씨가 서씨를 잘 알지 못한다”며 “저희 중대가 알파 부대로 한국군 편제 상으로는 같지만, 미군 편제가 다르고 교류가 거의 없는 편이어서 생활이나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서로 잘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2차 병가 이후 기간인 2017년 6월 25일에서야 서씨의 미복귀를 인지했다는 당직사병 현씨의 주장과 관련, "당시 점호를 안 할 뿐이지 인원 체크는 확실하게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고개를 저었다.

    이어 ‘25일 서씨가 부대에 복귀하지 않아 부대가 난리 났다’는 현씨의 주장에 대해서도 "저희 부대에 그렇게 난리 난 적 이 없다"라고 일축했다.

    앞서 2명의 카투사 동료들이 최근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를 통해 서씨의 특혜 의혹이 ‘마녀사냥’에 불과하다는 점을 거듭 밝혔음에도,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오로지 특혜라고 믿고 몰아붙이는 수구세력의 확증편향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탐사행동 〈리포액트〉의 허재현 기자는 이날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집요하게 물고늘어지는 추 장관 아들 이슈에 관한 스토리를 중간 점검 차원에서 간추렸다.

    ① "휴가일수가 비정상적으로 많다"며 ‘황제 휴가’라고 주장했으나, 다른 장병들과 별 차이 없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쑥 들어갔다
    ② 전화로 휴가 연장을 신청했다고 물고 늘어졌지만, 불가피한 경우 절차상 그렇게 하는 경우가 실제로 많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전날 국회에서 “수작업으로 전수조사해본 결과, 육군에서만 무려 3,137건이 나왔다”고 말했다
    ③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부득이한 사유가 있는 경우 담당자의 허가가 있으면 전화나 메일, 카카오톡으로도 (휴가) 연장이 가능하다”고 말하자, ‘부득이한 사유’라는 전제조건을 싹 발라낸 채 "누구나 카카오톡으로도 휴가 연장이 가능하다"는 식으로 왜곡했다
    ④ 추 장관 보좌관이 서씨 대신 국방부에 자대배치 등에 관해 문의한 것 자체를 특혜라고 물고늘어졌다. 부정청탁 여부와 상관없이 추 장관 측이 일반민원실에 전화한 것 자체가 문제라는 식이다
    ⑤ ‘용산 자대 배치 이전 청탁’은 청탁 장소가 일반 수료식 현장인 것으로 밝혀지면서 의혹이 갑자기 사라졌다
    ⑥ ’공익제보자’를 자처하는 현모씨는 "2017년 6월 25일 서씨의 미복귀로 부대가 난리 났다"고 했지만 사실과 다른 증언들이 이어지고 있다
    ⑦ 이제는 그간 의혹으로 제기한 문제들이 다 틀려도, 특혜의혹 시비에 휩싸인 것 자체가 문제라며 추 장관의 사퇴가 불가피하다고 압박하고 있는 상태다

    한편 전날 국방부 민원실 압수수색을 벌인 윤석열 검찰은 평창 올림픽 통역병 선발과 추 장관 딸 비자 민원 등으로 수사범위를 넓혀갈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워 보인다. 지난해 ‘조국 사태’ 때와 마찬가지로, 털어 먼지가 나올 때까지 기우제식 수사를 전개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