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종지역학교, 오전‧오후반 나눠 등교일수 늘린다
    세종지역학교, 오전‧오후반 나눠 등교일수 늘린다
    • 신상두 기자
    • 승인 2020.09.1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차 등교’ 등 자율적 학사운영

    일시적 밀집도 기준초과 허용키로

    밀집도 제외대상에 유치원(200명 이하)포함

    대다수 유치원 등원 가능해질 듯

    세종교육청(교육감 최교진) 관계자는 “코로나19 전파 위험을 고려해 정부가 제시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준수하면서, 최대한 많은 학생들이 학교에 다닐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세종교육청(교육감 최교진) 관계자는 “코로나19 전파 위험을 고려해 정부가 제시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준수하면서, 최대한 많은 학생들이 학교에 다닐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축소됐던 세종 관내 유‧초‧중·고 학생들의 등교일수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세종교육청(교육감 최교진) 관계자는 “코로나19 전파 위험을 고려해 정부가 제시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준수하면서, 최대한 많은 학생들이 학교에 다닐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교육청에 따르면, 학교 밀집도는 기존(유‧초‧중 1/3, 고 2/3 등교)과 같이 유지한다. 다만, 교차 등교·지필 평가 등 단위학교의 자율적 학사운영을 통해 일시적으로 밀집도 기준을 초과하는 것은 허용한다.

    이럴 경우, 한 학급의 모든 학생이 오전‧오후반으로 나눠 기존보다 더 많은 일수를 등교하면서 급식도 해결할 수 있게 되고 제때 평가도 치를 수 있다.

    아울러, 학교 밀집도 제외 대상도 기존의 특수학교와 면지역 소재 학교에 이어 유치원(200명 이하), 초‧중‧고(300명 이하) 학교까지 추가한다.

    이를 통해 대다수 유치원 등원이 가능하고, 솔빛‧해밀초와 세종예고와 반곡고 등 동지역에 위치하면서 규모가 작은 학교는 전면 등교를 할 수 있게 된다.

    한편, 세종교육청은 이 같은 등교수업 확대 방안이 자리를 잡고 정부의 특별방역 기간이 종료되면 내달 12일부터 전면 등교를 추진할 예정이다.

    최교진 교육감은 “학생들이 등교를 못 해 학습 습관이 무너질 수 있는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감염병에 대한 걱정 없이 우리 아이들이 하루라도 더 학교에 나올 수 있는 방법을 찾고 또 찾겠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