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술공방9.0에서 불소곡주까지…'충남 술 톱10'
    술공방9.0에서 불소곡주까지…'충남 술 톱10'
    전문가와 시민평가단 통해 색상과 향, 맛 등 가려…온라인 판촉행사 등 지원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09.20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탁주류 2종과 과실주 2종, 약청주 3종, 증류주 3종이 충남을 대표하는 술로 꼽혔다. (충남도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탁주류 2종과 과실주 2종, 약청주 3종, 증류주 3종이 충남을 대표하는 술로 꼽혔다. (충남도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탁주류 2종과 과실주 2종, 약청주 3종, 증류주 3종이 충남을 대표하는 술로 꼽혔다.

    충남도는 최근 서울막걸리학교에서 열린 평가시음회를 거쳐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이들 주품을 ‘2020년도 충남 술 상위 10’으로 선정했다.

    이번 품평회에서는 5명의 전문가가 도내 43개 양조장에서 생산된 59개의 주품에 대해 색상과 향, 맛, 후미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70%)했다. 여기에 시민평가단 20명의 점수(30%)를 합산해 순위를 정했다.

    그 결과 ▲술공방9.0생막걸리(9%) ▲백련생막걸리 Misty(7%) ▲추시(12.5%) ▲해미읍성딸기와인(12%) ▲한산소곡주(16%) ▲만세보령주(15%) ▲면천두견주(18%) ▲추사(40%) ▲두레앙(35%) ▲오크 불소곡주(43%)가 꼽혔다.

    지역별로는 당진과 서천이 2주품, 천안과 보령, 서산, 논산, 청양, 예산이 1주품으로 나타났다.

    도는 ‘충남 술 상위 10’을 대상으로 시민응원단을 운영, SNS 등을 활용해 홍보에 나설 방침이다. 또한 양조장에 대한 취재와 함께 홍보물을 제작, 온라인 판촉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추욱 농림축산국장은 “충남 술의 위상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홍보·판촉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