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집합금지 명령에도 포커대회…청주시, 주최·참가자 고발
    집합금지 명령에도 포커대회…청주시, 주최·참가자 고발
    • 김수미 기자
    • 승인 2020.09.20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가 코로나19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어긴 포커대회 주최자와 참가자를 형사 고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픽사베이/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충북 청주시가 지난 19일 청원구 율량동 한 업소에서 방역 수칙을 준수하지 않고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어긴 포커대회 주최자와 참가자를 형사 고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픽사베이/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충북 청주시가 코로나19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어긴 포커대회 주최자와 참가자를 형사 고발했다.

    20일 시에 따르면 해당 포커대회 주최자와 참가자 80여명은 지난 19일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한 업소에서 방역 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채 대회를 진행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충북도는 지난 5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지침에 따라 실내 50인 이상 모이는 모든 모임·행사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 조치를 위반할 경우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며, 해당 장소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면 지차체 방역비용과 치료비 등 모든 비용을 손해배상 청구할 수 있다.

    앞서 지난 7월4일 청주시 율량동 상가에서 포커대회를 연 주최사 대표가 청주시로부터 집합금지 행정명령 위반 혐의로 불구속 송치되기도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