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주시 시민협력관 임용…산적한 현안 해결 기대
    청주시 시민협력관 임용…산적한 현안 해결 기대
    SK하이닉스 LNG발전소·오창소각장·산단 개발 등 민·관 갈등 현안 산재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9.21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청주시청 전경. 사진=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충북 청주시청 전경. 사진=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충북 청주시가 4급 상당의 시민협력관을 도입한 가운데 산적한 현안해결에 관심이 모아진다. 

    청주시와 청원군을 통합해 85만의 대형 도농복합도시로 거듭난 청주시가 시민협력관 제도를 도입한 것은 넘치는 현안에 대한 민·관 갈등을 조정하고 상생을 도모하기 위한 목적이다.

    청주시의 대표적인 현안은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 논란과 오창 소각장 신설 논란을 비록해 각종 산단 개발과정에서 시민과 시민사회단체와 끝임없이 부딪히고 있다.

    현안에 대한 갈등의 근본적인 문제는 개발행위 중심의 행정에서 비롯된 주민과의 갈등이다.

    대표적으로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의 경우 준 원전급 발전소가 청주시내 한복판에 들어설 예정으로 각종 환경오염 문제가 우려되지만 행정은 일사분란하게 추진되고 있다.

    이에 대해 청주테크노폴리스 인근 주민을 비롯해 미세먼지충북대책위원회 등 시민사회단체가 환경부 앞에서 천막농성까지 벌였지만 가장 큰 관문인 환경영향평가가 통과되면서 발전소 건립은 가시화 됐다.

    시민과 시민사회단체가 반대하는 이유는 명확하다. 그렇다면 추진 업체와 행정은 도출된 문제에 대해 해결방안을 제시하며 주민과 시민사회단체와의 대화를 통해 단계를 밟는 것이 순서다.

    그러나 그동안의 행정은 그렇지 못했으며 시민사회단체는 ‘소통부재’를 더해 항의하고 있지만 간극은 좁혀지지 못했다.

    시민협력관이 해야 할 일이 바로 이런 문제에 대한 시와 시민, 시민사회단체와의 갈등 조정이다.

    청주의 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는 “청주시가 시민협력관 제도를 시행하는 점에 환영한다”며 “첫 임용되는 시민협력관이 행정과 시민의 중재자 역할을 잘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시민협력관이 공무원 신분이라서 행정 중심으로 현안 문제를 해결하려고 한다면 더 큰 저항에 부딛힐수 있다”며 “갈등 해결의 목적은 시민이 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종효 청주시 시민협력관. 사진=청주시/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박종효 청주시 시민협력관. 사진=청주시/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한편 청주시는 21일자로 4급 상당의 전문임기제인 시민협력관에 박종효 사단법인 일하는공동체 전 이사장을 임용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