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일종, 박덕흠 논란에 "정치적 책임 분명히 져야"
    성일종, 박덕흠 논란에 "정치적 책임 분명히 져야"
    23일 KBS 라디오 인터뷰서 "민주당에 요구했던 도덕적 기준에 준해서" 강조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09.23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인 성일종 의원(서산·태안)이 같은 당 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에 대한 ‘이해충돌 논란’과 관련 정치으로 책임을 질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자료사진: 국민의힘 홈페이지/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인 성일종 의원(서산·태안)이 같은 당 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에 대한 ‘이해충돌 논란’과 관련 정치적으로 책임을 질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자료사진: 국민의힘 홈페이지/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인 성일종 의원(서산·태안)이 같은 당 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에 대한 ‘이해충돌 논란’과 관련, 정치적으로 책임을 질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성 의원은 23일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정치적인 공세는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다만) 이런 부분에 있어서는 정치적인 판단을 했어야 했다”며 “박 의원께서 건설회사를 하고 계시기 때문에 이해충돌에 관련되는 부서(상임위)에 가능하면 안 가는 것이 맞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적 책임이나 도덕적 책임은 분명히 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제가 한 번 여쭤봤다. ‘모든 것이 이해충돌과 관련된다’고 어려움을 호소하시던데, 어찌됐든 주무부서인 국토교통부에 배석돼 있었던 것은 문제가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부분은 본인께서 판단을 하실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도 했다.

    성 의원은 또 “제명 요구까지 갈 사안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윤미향 사건 같은 경우 국민들께서 끔찍한 사건이라고 다 알고 계시다. 김홍걸 또는 이상직 의원 사건에 비하면 같이 형평성을 논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 사건하고는 좀 다른 문제”라고 전제한 뒤 “제명이 됐든 뭐가 됐든 우리 당이 민주당에 요구했던 도덕적 기준들이 있기 때문에 그것에 준해서 저희 당도 엄중하게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상황에 따라서는 제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계속해서 성 의원은 “어떤 식이든 정치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는 말씀이냐?”는 추가 질문에 “예, 그렇습니다”라고 답했다.

    국민의힘 소속 충청권 의원 중 박 의원을 향해 정치적 책임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성 의원이 처음으로 보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