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태경, 공무원 구출지시 안한 文대통령 비난…”국방위원 아무나 하나?”
    하태경, 공무원 구출지시 안한 文대통령 비난…”국방위원 아무나 하나?”
    - "군사 접경지역이 '실미도' 영화 촬영지인줄 아나?"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9.25 18:5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5일 북한이 보내온 통지문을 인용,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5일 북한이 보내온 통지문을 인용, "김정은 위원장이 불미스런 일로 남녘 동포에 실망을 줘 대단히 미안하다고 공개사과했다"고 밝혔다. 사진=YTN/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군에 총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구출 지시를 하지 않았다며 맹비난했다.

    하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어제 국방부에서도 이야기를 했는데, 첫 보고는 우리 국민이 살아 있을 때 (문 대통령은) 서면보고를 받았다”며 “서면보고 후 청와대에서 구출하라는 지시가 있었느냐고 물었더니 ‘구체적인 지시가 없었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게 가장 오판을 한 것”이라며 “아니, ‘구출해야 된다고 말을 하고 허락을 받아야 되는 거 아니냐’ 했더니, ‘거기에서 이렇게 될지 몰랐다’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문 정부의 정무적 오판을 질책한 것이다.

    요컨대, 북한 영해에 우리 국민이 표류했는데 문 대통령이 왜 구출지시를 내리지 않고 군사력을 동원해서라도 구출작전을 행동으로 옮기지 않았느냐는 뉘앙스로 풀이된다.

    국민을 사랑하는 하 의원의 심경은 충분히 이해할 만하다. 하지만 근래 남북긴장관계가 상당히 완화되었다고 해도 여전히 적대적인 관계가 지속중인 상태에서 이 같은 제안이 현실적으로 가당치도 않으며, 실질적이고 합리적인 대안인지에 대해 고개를 갸우뚱하는 의견들이 지배적이다.

    이는 자칫 명백한 도발행위로서 전쟁을 감수하더라도 일을 도모해야 한다는 철부지 같은 헛소리라는 지적이 이구동성으로 나오는 이유다. 심지어 하 의원의 이 같은 주장을 무비판적으로 받아쓰는 얼치기 언론도 문제지만, 군대의 현실도 제대로 모른 채 일단 뇌피셜로 주절거리는 하 의원의 언행이 과연 국회 국방위원으로서 적절한지를 묻는 의견도 적지 않다.

    병역면제로 군 생활을 직접 경험해보지 못한 하 의원을 두고 “국방위원은 아무나 하나?”라는 비아냥마저 나온다.

    한 네티즌은 "군대 안 간 티가 팍팍 난다. 북한 지역으로 국군이 넘어가서 구출해오라고?"라고 묻고는 "군사 접경지역이 '실미도' 영화 촬영지인줄 아느냐"고 어처구니 없다는 듯 따져 물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방영호 2020-09-26 02:51:03
    군대도 안 간 국회의원이 생각하는 걸 특전사 출진 대통령이 생각 못했겠냐? 그리고 외교적 시도를 안 했겠냐? 국회의원이면 주둥아리를 함부로 나불거려도 되는거냐?

    ㅇㅇ 2020-09-25 19:53:45
    적국에 국민이 넘어갔는데 그럼 그냥두고봄? 하물며 인도주의하고도 거리가 한참있는 북한인데? 구출작전이 사실상 말이 안되는건 아는데 그럼 외교적으로라도 문제해결시도를 했어야하는게 정상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