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S일렉트릭, ESS화재 원천차단 기술 ‘BTS’ 개발
    LS일렉트릭, ESS화재 원천차단 기술 ‘BTS’ 개발
    광기술로 셀 단위 온도측정…과열시 설비 가동 중단 솔루션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9.28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
    LS일렉트릭의 BTS장치. 사진=LS일렉트릭/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LS ELECTRIC(일렉트릭)이 광 기술을 활용해 배터리 셀 단위까지 실시간으로 온도를 측정하고 일정수준 이상 과열될 경우 ESS 가동을 중단시키는 BTS(Battery Temperature Sensing)를 개발했다.

    28일 LS일렉트릭에 따르면 BTS는 모듈을 구성하는 셀 단위 온도측정을 위해 전기·전자 기기에 간섭이 발생하지 않도록 특수 설계된 광섬유를 삽입, 30cm 간격의 연속적인 온도를 측정해 과열 구간을 보다 정밀하고 빠르게 모니터링 할 수 있다.

    ESS 화재 관련 일련의 연구에 따르면 리튬이온 배터리는 대체로 40℃를 기점으로 성능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해 60℃를 넘어서면 ‘부풀어오름’ 단계로, 150℃ 이상부터 ‘가스가 발생’하며 이 상태가 30분 이상 지속될 경우 ‘발화’한다.

    배터리는 부풀어오름 단계에 진입하면 이미 기계적 손상으로 인해 재사용이 불가능해 화재가 발생하지 않더라도 교체가 불가피하다.

    LS일렉트릭의 BTS는 배터리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최적의 설정온도(실온 25℃)를 기준으로 모니터링을 시작하고 이상 징후를 보이는 40℃ 직전부터 ‘알람’, ‘위험’ 경고를 한 뒤 운영시스템 강제 정지시켜 과열로 인한 화재는 물론 배터리 모듈 및 셀 손상도 예방할 수 있다.

    아울러 배터리 모듈의 3차원적 온도 분포를 통해 실제 과열 지점을 정확히 특정하고, 셀 교체만으로 재 과열을 막을 수 있어 설비교체 부담이 현저히 줄어드는 것도 장점이다.

    ESS 효율운전을 위한 온도 기준은 25±5℃로, 이 구간에서 1℃ 차이만 발생해도 효율이 급격히 떨어지는 만큼 미세한 온도 변화까지 감지해 ESS 운전성능을 최적화할 수 있다.

    배터리 과열로 인한 ESS 중단 시 고객이 원할 경우 원격으로 냉방·공조 시스템을 즉시 가동시켜 신속한 운전 재개가 가능한 서비스도 제공해 고객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한 배터리의 과한 충·방전에 따른 온도상승이 ESS 화재 원인 중 하나로 꼽히며 잇단 화재사고 이후 정부 차원에서 배터리 출력을 80% 이하로 제한할 것으로 권장한 바 있으나 BTS를 설치할 경우 특정 지점의 과열 여부를 즉시 탐지할 수 있어 예전과 같이 90% 수준의 출력으로 가동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S일렉트릭은 지난 7월 BTS를 자사 청주사업장 ESS에 설치해 실증 운용 중이며, 이달 중순 BTS 설치 현장에 한국전력공사, 한전KPS, 한전KDN, 에너지공단 관계자들을 초청해 해당 기술과 실제 운영결과를 설명하는 세미나를 개최키도 했다.

    LS일렉트릭 관계자는 “BTS가 ESS 설비 보호는 물론 효율운전을 통해 사용자의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기술인 만큼 널리 확대돼 시장 전체가 활성화 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