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산 뜸부기쌀 30톤 호주·뉴질랜드로 수출
    서산 뜸부기쌀 30톤 호주·뉴질랜드로 수출
    3년 연속 '소비자가 뽑은 우수 브랜드상' 수상…쌀 명품화 프로그램으로 관리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09.29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서산시의 대표 브랜드 ‘뜸부기와 자란 쌀’ 30톤이 호주와 뉴질랜드로 수출된다. (서산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서산시의 대표 브랜드 ‘뜸부기와 자란 쌀’ 30톤이 호주와 뉴질랜드로 수출된다. (서산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서산=김갑수 기자] 충남 서산시의 대표 브랜드 ‘뜸부기와 자란 쌀’(뜸부기쌀) 30톤이 호주와 뉴질랜드로 수출된다.

    시에 따르면 29일 부산항을 통해 1차로 9톤을 호주(시드니)로 보내고, 10월 중순에는 2차로 21톤을 뉴질랜드로 수출할 예정이다. 금액으로는 약 13만 불(1억1000만 원) 상당이다.

    뜸부기쌀은 3년 연속 ‘소비자가 뽑은 우수 브랜드상’을 수상했으며, 최고의 미질을 자랑하는 삼광벼를 사용하고 쌀 명품화 프로그램에 의해 철저히 관리되고 있다.

    수출용 쌀은 장기간 수송과 수입국 기상여건 등을 고려해 수분을 적절히 유지하고, 선적 전 훈증 처리를 하는 등 해충 발생이나 미질 저하에 대비해 각별히 신경 쓰고 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는 10~11월 중 뜸부기쌀, 생강한과, 조미김, 찹쌀유과, 양념뱅어포 등을 중심으로 호주와 뉴질랜드 현지 한인마켓 7개소에서 판촉전도 개최할 예정이다.

    임종근 농식품유통과장은 “해외 바이어 발굴 등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서산 농·특산물의 판로를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