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산군 수암산 내포사색길, ‘비대면’ 쉼터로 각광
    예산군 수암산 내포사색길, ‘비대면’ 쉼터로 각광
    삽교읍 법륜사~충남보훈공원까지 4km 구간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0.10.02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포사색길. 사진=예산군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내포사색길. 사진=예산군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충남 예산군에는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달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바로 수암산 '내포사색길'이다.

    내포사색길이 코로나19 속에서도 사람들과 접촉하지 않으면서 산책할 수 있는 힐링명소로 인기를 얻고 있다.

    예산군에 따르면 내포사색길은 지난해 삽교읍 수암산 산허리부인 5부 능선에 조성된 숲길로, 삽교읍 법륜사부터 충남보훈공원까지 총연장 4㎞로 이뤄져 있다.

    다양한 나무들이 조성돼 숲길이 자아내는 색다른 분위기와 함께 내포신도시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빼어난 경관을 자랑한다.

    특히 올해 계단·의자 같은 안전·편의시설이 추가로 설치되고 조림지 정리 등 보완사업 실시로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이 조성됐다.

    군은 코로나19 이후 시대의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내포사색길에서 달래보시길 바란다”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두기 같은 방역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