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이보경 부장 “문재인 씨는 죽어야 되겠다, 정치적으로”
MBC 이보경 부장 “문재인 씨는 죽어야 되겠다, 정치적으로”
- "기를 쓰며 저주에 가까운 비난을 퍼붓는 그의 '악다구니'는 네버엔딩(Never-ending)"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0.10 21:23
  • 댓글 8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이보경 뉴스데이터팀 국장이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의 신상에 관해 선무당 같은 관상쟁이가 희롱하듯 새롱거리는 글을 올려 '인신공격'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이보경 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MBC 이보경 뉴미디어뉴스부 부장이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의 신상에 관해 선무당 같은 관상쟁이가 희롱하듯 새롱거리는 글을 올려 '인신공격'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이보경 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문재인 씨는 죽어야 되겠다, 정치적으로. 노무현 씨처럼 물리적으로라고는 안 했다.”

MBC 이보경 뉴미디어뉴스부 부장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죽음을 요구하고 나섰다. 다만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선택한 물리적인 죽음이 아니라, '정치적인 죽음을 뜻하는 것'이라고 못 박았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것저것 왼통! 라임-옵티머스-강남집값 폭등과 부동산리츠 사모펀드로 그걸 또 주워먹을 태세 등등..이익 앞에 얍삽 그 자체”라며 “맹바기와 뭐가 다르냐? 오히려 더하단 말이다”라고 소리쳤다. 검찰이 권력형 비리로 규정, 수사 중이거나 수사 선상에 올라 있는 의혹사건을 열거하며 문재인 정권이 부정부패로 얼룩진 이명박 정권보다 오히려 더 부패했다는 점을 주장한 것이다.

그러나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의 ‘신상(身上)’을 하나하나 들추면서, 마치 선무당 같은 관상쟁이가 희롱하듯 새롱거리며 비하하는 글을 다음과 같이 올려 도를 넘은 '인신공격'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그이 윗입술이 너무 얇아 처음부터 보기 안 좋더라니요. 윗입술은 주는 정을 나타내는 부위래요. (아랫입술은 받는 정이랍니다. 합죽 턱은 뭘려나?)”

이뿐이 아니다. 그는 “세월호 아이들한테 ‘고맙다’고 한 거나, 이번 피살 공무원 유족을 박대하는 거나, 족국과 추녀 아닌 국민은 '아웃 오브 안중' 하는 꼴이나.. 총선부정 의혹 뭉개기는 또 어떻고 어휴어휴 절레절레~~”라고 주절거렸다.

그는 9월 30일 페이스북에서는 “나랏돈 쪽쪽 빠는 이권으로 똘똘 뭉친 족속…’돈 문재인’ 것일 거죠. 문제인 문제人”이라고 저주성 글을 올렸고, 앞서 21일에는 “총선 관외사전 비정상 110만672표, 박주현 변호사. 서울경기인천 중심, 선거구당 5천 표 꼴(신의한수). 토탈 ‘360만 표’ 주장 단체도”라는 둥 가살스런 주장을 펼쳐왔다.

지난 4월 15일에는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최강욱 당선자가 공개한 ‘채널A 기자와 검사장간의 녹취록 발언 요지’가 거짓이라며, “녹취록을 다 읽어 보면 너무 황당한 ‘허무 개그’…심지어 맨 뒤에 가보면 '채널A' 기자는 제보자 이름도 모르는 것으로 나온다”라고 할퀴어댔다.

그는 당시 〈굿모닝충청〉과의 통화에서 “녹취록 원본에 ‘사실이 아니라도 좋다’라는 표현도 없을뿐더러, 제보 내용 또한 박근혜 정부 시절에 이미 다 검증돼 새로울 게 없는 ‘구문(舊聞)’에 불과하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처럼 기를 쓰며 저주에 가까운 비난을 퍼붓는 그의 악다구니는 끊임 없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MBC 이보경 뉴스데이터팀 국장. 사진=페이스북
〈MBC 이보경 뉴미디어뉴스부 부장. 사진=페이스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jm 2020-12-24 19:43:38
저딴ㅁㅊㄴ은
급살처분요망!!!

전경희 2020-11-09 08:38:29
이보경 니가 죽어야해 물리적이 아니라 언론인으로서 똥글을 sns에 배설하는 펜은 너의 직책은 죽어야 한다

심수진 2020-10-19 01:52:36
미친것 같군요

관상쟁이 2020-10-18 15:01:47
전여옥인줄 알았다. 관상은 과학이었구나.

이보경ㅇ 2020-10-15 19:20:30
진짜~~~~ 미 친, 그런 ㄴㄴ,
낚시 수작질 하려는 ~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