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충북 절반 이상 ‘인구소멸위기’… “인구감소 전략 마련해야”
    충남·충북 절반 이상 ‘인구소멸위기’… “인구감소 전략 마련해야”
    전국 228개 시군구 중 46.1% 인구소멸위험지역… 충남 66.7%·충북 63.6% 비중
    양기대 민주당 의원,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인구감소 종합전략 마련해야”
    • 정민지 기자
    • 승인 2020.10.11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양기대(더불어민주당, 경기광명을) 의원이 한국고용정보원의 2020년 5월 기준 지역별 인구소멸지수를 인용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228개 시군구 중 105곳이 인구소멸위험지역이다. 사진=양기대 의원실 제공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충남·충북지역 절반 이상이 인구감소 등으로 소멸위기에 처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양기대(더불어민주당, 경기광명을) 의원이 한국고용정보원의 2020년 5월 기준 지역별 인구소멸지수를 인용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228개 시군구 중 105곳이 인구소멸위험지역이다.

    인구소멸위험지수는 20~39세 여성인구수/65세 이상 고령인구수로 계산한다.

    지수가 0.5 이하이면 인구소멸위험이 크다고 판단해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간주된다.

    105곳의 인구소멸위험지역 중 92.4%인 97곳이 비수도권지역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충청권에서는 대전·세종지역은 인구소멸위험지역이 없었으나, 충남·충북지역은 소멸위험지역이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충남은 전체 15개 지역 중 10개의 지역이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무려 66.7% 비중이다.

    충남 소멸위험지역은 공주시, 보령시, 논산시, 금산군, 부여군, 서천군, 청양군, 홍성군, 예산군, 태안군 등 10개 지역이다. 이중 부여군과 서천군, 청양군은 고위험군으로 집계됐다.

    충북은 전체 11개 지역 중 제천시, 보은군, 옥천군, 영동군, 괴산군, 음성군, 단양군 등 7개 지역이 소멸위험지역이다. 63.6%의 비중이며 보은군과 괴산군이 고위험군으로 분류됐다.

    양기대 의원은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인구감소 종합전략을 마련해야 하고, 재원이 부족한 지방도시의 여건을 고려해 중앙정부의 행정적·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다”며 “뉴딜사업, 도시재생, 도시재생혁신지구 등 국비지원사업과 연계한 사업의 추진도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