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文대통령, 옵티머스 수사 적극 협조 지시…"3중 포석 담겼다"
    文대통령, 옵티머스 수사 적극 협조 지시…"3중 포석 담겼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0.14 18:41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 "빠른 의혹 해소를 위해 청와대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지시했다. 사진=YTN/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 "빠른 의혹 해소를 위해 청와대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것도 성역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서울중앙지검 요청과 대검찰청 건의에 따라 금융·회계 전문검사 등 검사 5명 파견을 승인했다.

    문 대통령과 추 법무부 장관의 이 같은 지시와 이행은 어떤 의미를 담고 있는 것일까? 법조계와 정치권에서는 대략 세 가지 포석을 담고 있는 것이라는 시각이 제기되고 있다.

    먼저 국민의힘과 수구언론이 합세한 지나친 의혹 부풀리기와 특검 도입 주장으로 인한 정치 쟁점화를 조기에 차단하려는 포석이 아니냐는 해석이다.

    이어 검찰발 옵티머스 로비 관련 리스트에 올라 있는 당사자들에게 사실여부를 확인한 결과 크게 나올 게 없다는 판단에서 비롯된 강한 자신감의 표출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또 설령 청와대 하급 관리나 일부 공무원의 연루 개연성이 드러날 경우 차제에 썩은 부분을 도려냄으로써 공직자들의 기강해이를 바로잡아 레임덕을 미리 차단하겠다는 의도가 담긴 것이라는 시각도 많다.

    그러나 윤석열 검찰총장은 문 대통령과 추 법무부 장관의 수사 협조에도 불구, 여전히 뾰로통한 반응이다. 자신의 뜻이 제대로 관철되지 않는 것에 대한 불만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윤 검찰총장은 앞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검사 4명 파견 방침을 철회시키고 검사 수를 10명으로 보강할 것을 지시했으나, 추 장관이 이를 절반인 5명으로 반토막 냈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연루된 인사가 많고 자금 흐름이 여러 갈래인 사건일수록 초동수사가 중요한데, 다시 돌파하려면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해졌다”고 우려를 표한 것으로 알려진 윤 총장으로서는 사실상 초장부터 브레이크가 걸린 셈이나 다름 없다.

    한편 법조계 일각에서는 “윤 총장이 자기 처가집의 '게이트급 비리'를 희석시킬 목적으로 옵티머스에 올인하는 모양새인데, 결국 그가 설치는 만큼 기대효과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본다”는 전망이 흘러나오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봉자네 2020-10-15 18:48:36
    좋은기사 화이팅!!

    ㅉㅉㅉ 2020-10-14 23:35:12
    [단독] 檢, 정관계 로비 관련 녹취 입수하고도 수사 '뭉그적'

    ㅇㅇ 2020-10-14 23:25:11
    마지막 문장 뭐냐 ㅋㅋㅋㅋ 대깨문 변호사와 이야기했니? 옵티머스는 손실이1조 5천억 정도 된다는데 윤석열 처가가 그정도냐? 게이트급 비리같은 소리하네

    ㅇㅇ 2020-10-14 23:24:11
    약점 잡힌 검사와 똘마니 검사로 수사 막는 적폐 정권..이것만으로도 부족해서 공수처로 여권발 비리는 다 막겠다는 의지!
    10명 요청했는데 5명만 보낸 이유가 뭐겠어. 이러면서 입으로는 수사 협조하라고 쇼!쇼!쇼! 적당히 수사하고 뭉개라는 의미겠지

    팔봉 2020-10-14 21:12:14
    좋은기사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