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구언론의 '한동훈 짝사랑'…”웃프다!”
    수구언론의 '한동훈 짝사랑'…”웃프다!”
    - "그런데 왜 핸드폰 비밀번호는 안 알려주는 걸까?"
    - ‘감추고 숨기는 자가 범인이다’라는데...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0.14 20:21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훈 검사장이 14일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으로 발령 난 것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사진=조선일보/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한동훈 검사장이 14일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으로 발령 난 것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사진=조선일보/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생거진천 사거용인(生居鎭川 死居龍仁). 살아서는 진천 땅이 좋고, 죽어서는 용인 땅이 좋다.”

    '검언유착'과 관련해 용인 법무연수원으로 좌천됐던 한동훈 검사장이 14일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으로 발령 난 것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서울중앙지검이 '검언유착' 수사에서 한 검사장의 공모 관계를 밝혀내는 데 사실상 실패한 상황에서 그를 또 무보직인 연구위원으로 멀리 진천까지 이동시켰다고 수구언론이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

    하지만 따지고 보면 용인 '분원'에서 진천 '본원'으로 사실상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것이고, '살아생전 진천이 최고'라는 옛말을 떠올리면 ‘좌천’이 아니라 반대로 외려 축하해야 할 경사가 아닐 수 없다.

    더욱 ‘웃픈’ 사실은 〈조선일보〉와 〈머니투데이〉가 똑같은 사안을 보도하면서 서로 ‘단독’이라는 마크를 달고 보도한 점이다. 서로 기사 송고시점이 달랐는데도, 저마다 ‘단독’을 고수했다. 다만 제목은 ‘한동훈 검사장, 충북 진천 연수원으로 또 좌천’(조선일보)과 ‘공모입증 안됐는데…한동훈 또다시 연구위원으로 발령’(머니투데이)으로 서로 달랐다. 그러나 한 검사장을 놓고 서로 시샘하듯 대단한 짝사랑을 보여 우스꽝스러우면서도 슬픈 광경이 아닐 수 없다.

    둘 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8월 당사자인 이동재 전 채널A 기자를 강요미수 혐의로 구속기소하면서 공소장에 한 검사장과의 공모 여부를 적시하지 못했다”(조선일보) “법조계에서는 서울중앙지검이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과의 공모 관계를 밝혀내는 데 사실상 실패한 상황에서, 한 검사장을 또 다시 연구위원으로 발령낸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나온다. 공범 입증에 실패했다면 한 검사장을 일선으로 복귀시키는 것이 타당하다는 것이다”(머니투데이)는 둥 한 검사장에 대한 뜨건 애정을 보였다.

    두 매체 이구동성으로 “서울중앙지검은 검언유착에 관한 공소장에 한 검사장의 공모 여부를 적시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 검사장 측은 ‘이해하기 어려운 인사지만, 가서 근무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라고 ‘착한 공직자 코스프레’를 되풀이한 것이다.

    하지만 상황을 냉정하게 따지고 보면, 그의 이날 발령은 스스로 자초한 면이 강하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수사에 협조를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벌어진 상황이라는 지적이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2일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한 검사장에 대해 “스스로 억울함이 있으면 수사에 협조해야 한다”며 “해당 지검에서 수사 중인데, 압수한 휴대전화의 비밀번호를 몰라서 포렌식을 못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의 질문에 “그분의 신분이나 수사의 신뢰 등 여러 가지를 생각할 때 수사에 협조하고 진상을 밝히는 게 본인의 명예를 위해 필요한 것 아닌가 한다”며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으면 수사를 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한 검사장은 지난 7월 29일 핸드폰 압수수색 과정에서 수사팀과 몸싸움을 벌인 바 있다. 당시 핸드폰 비밀번호를 묻는 수사팀의 요구에 응하지 않고 이상행동을 보이는 등 사실상 공무집행을 방해한 당사자다.

    감추고 숨기는 자가 범인이다’라는 단순한 진리가 새삼 떠올려지는 날이다.

    한편 ‘생거진천 사거용인(生居鎭川 死居龍仁)’이라는 말은 "살아서는 진천 땅이 좋고, 죽어서는 용인 땅이 좋다”는 뜻의 전설 같은 전언이다.

    이 말은 농업이 으뜸이었던 시절에 진천은 들이 넓고 기름지며 가뭄과 큰 물이 들지 않아 농사가 잘돼 ‘생거진천(살려거든 진천 땅에 살고)’이라 했고, 용인은 사대부들의 유택이 많은 산세가 준수한 땅이어서 ‘사거용인(죽은 후 용인 땅에 묻히라)’이라고 불렀다는 이야기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ooo 2020-10-15 11:39:12
    굿모닝충청도 더이상 청정지역이 아니네..ㅋㅋ벌레들 많이 들어오는군!!!

    ㅇㅇ 2020-10-14 23:26:05
    페이스북에 가짜뉴스 쓴 최강욱은 언제 수사하냐. 총선, 유시민 이야기한적도 없는데 왜 그랬을까

    ㅇㅇ 2020-10-14 23:05:19
    감추고 숨기는자가 범인이다?? 휴대폰 풀려서 아무것도 안나오면 뭐라고 변명하려나 ㅋㅋㅋ 휴대폰을 숨긴적이 없는데 뭘 감췄다는거야. 비번 알려줄 의무없다. 아이폰 비번 결국엔 다 풀려.
    그정도 녹취록으로 검언유착이라며 날조와 선동한 사람들은 반드시 죗값을 치뤄야지.

    ㅇㅇ 2020-10-14 23:03:16
    휴대폰 번호를 왜 알려줘야하는데? 그정도 대화로 압수수색 당한것만으로도 억울한데.. 녹취록에서 한동훈은 유시민따위 관심 없다고 했는데 벌써 잊었니? mbc는 아무런 증거도 없이 한동훈을 엮었고 검언유착인것처럼 보도했어. 추미애는 증거가 차고 넘친다더니 어떨게 된거냐?

    ㅇㅇ 2020-10-14 23:01:40
    연수원으로 보내는거 좌천 맞는데 우기면 사실이 달라지나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