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장관 “사진 기자의 방해로, 이대로는 출근 못하겠다”
    추미애 장관 “사진 기자의 방해로, 이대로는 출근 못하겠다”
    - 막무가내식 ‘뻗치기 취재 관행’이 방해 요인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0.15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5일 카메라를 들고 나타난 사진 기자를 보고 “출근을 방해하므로, 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집에서 대기하며 일을 봐야겠다”고 밝혔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5일 카메라를 들고 나타난 사진 기자를 보고 “출근을 방해하므로, 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집에서 대기하며 일을 봐야겠다”고 밝혔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5일 카메라를 들고 나타난 뉴시스 기자를 보고 “출근을 방해하므로, 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집에서 대기하며 일을 봐야겠다”고 밝혔다.

    추 법무부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아파트 현관 앞에 뉴시스 기자가 카메라를 들고 나타났다”며 “이미 한달전 쯤 법무부 대변인은 아파트 앞은 사생활 영역이니 촬영제한을 협조 바란다는 공문을 각 언론사에 보냈는데 기자는 그런 것은 모른다고 계속 뻗치기를 하겠다고 한다”고 적었다.

    이른바 기자의 막무가내식 ‘뻗치기 취재 관행’을 지적한 것이다. ‘뻗치기’는 취재 대상을 무작정 기다리는 전통적인 취재 기법을 뜻하는 언론계의 은어다.

    그는 “지난 9개월 간 언론은 아무데서나 저의 전신을 촬영했었다”며 “사생활 공간인 아파트 현관 앞도 침범 당했다”고 떠올렸다.

    그리고는 “마치 흉악범을 대하듯 앞뒤 안 맞는 질문도 퍼부었다”며 “이 광경을 보는 아파트 주민들도 매우 불편하다”고 푸념을 늘어놓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