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 여름 대천해수욕장 관광객 663만→294만
    올 여름 대천해수욕장 관광객 663만→294만
    코로나19에 머드축제 등 여름행사 취소 직격탄…무창포해수욕장은 분산 효과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10.16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여름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사진: 보령시 제공)
    올 여름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사진: 보령시 제공)

    [굿모닝충청 보령=김갑수 기자] 올 여름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머드축제 등 각종 여름행사 취소로 직격탄을 맞은 것이다.

    시는 16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유관기관과 각 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해수욕장 개장운영 결산보고회’를 개최했다.

    시에 따르면 대천해수욕장에는 294만5100명이 방문해 지난해 663만 명보다 368만4900명이 줄어 55%의 감소율을 기록했다. 반면 무창포해수욕장의 경우 분산 효과로 인해 24만1140명이 찾아 전년 대비 16만5400명보다 7만5740명(45% ↑)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올해 전국 최초로 대천해수욕장과 무창포해수욕장 진출입로에 검역소 9개소를 운영하고, 열화상카메라와 인공지능(AI)을 연동한 미래형 무인발열체크시스템을 시범 운영해 개장 기간 해수욕장 내 감염을 차단하는데 앞장섰다.

    또한 1일 평균 77명의 청소인력을 배치해 클린업 타임을 운영했으며, 보령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공조해 물놀이 인명사고 발생에 대비했다.

    김동일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 보령머드축제 개최 함께 1일 평균 700여 명의 검역소 인원을 투입해 지역 감염을 차단, 전국 해수욕장 운영 우수 사례로 평가 받게 됐다”며 “이를 위해 헌신한 전 공직자와 시민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도 위드 코로나시대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해수욕장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