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남대 전두환동상 철거 문제…충북도의회서 표류
    청남대 전두환동상 철거 문제…충북도의회서 표류
    도의회 행문위, 제386회 임시회 상정 보류…민주당 추진의지 의문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10.16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의회 행문위 의원들. (왼쪽부터)
    충북도의회 행문위 의원들. (왼쪽부터) 임영은 위원장, 이옥규 부위원장, 박상돈 의원, 심기보 의원, 오영탁 의원, 육미선 의원. 사진=충북도의회/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충북도가 충북도의회에 떠 넘긴 청남대 내 전두환 동상 철거 문제가 계속 표류하고 있어 도민의 갈등만 깊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는 16일 ‘충청북도 전직대통령 기념사업 조례안’을 이번 회기에 상정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행문위는 ‘보류에 대한 입장문’을 내어 “이번 제386회 임시회에서 관련 조례안을 안건으로 상정하지 않고 앞으로 이 조례안에 대해서 법제처나 고문변호사를 통해 면밀한 법적 검토 후에 상정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역사를 객관적으로 바라보자는 취지로 제정한 조례안이 법률 위반이나 사회적 문제를 발생시키는 도민갈등을 사전에 방지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로 인해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5·18광주항쟁 40주년을 맞아 추진했던 청남대 내 전두환·노태우 동상 등 철거 문제는 그 끝을 알수 없게 희미해졌다.

    앞서 이시종 지사가 전두환동상 철거를 결정하고도 도의회로 공을 넘기면서부터 사업 추진의 탄력은 급격히 떨어졌다.

    도의회가 이상식 의원을 대표로 25명의 의원들이 동참한 가운데 조례 제정을 추진할 당시만 해도 크게 어려운 점은 없어 보였다.

    그러나 행문위 소관으로 조례안 심사가 시작되면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전 미래통합당)간의 정치적 논쟁이 시작됐고 찬성과 반대 의견이 외부로 확산되며 관련 조례는 한발짝도 앞으로 나가지 못했다.

    현재 도의회 행문위는 임영은 위원장(민주당)과 이옥규 부위원장(국민의힘), 박상돈 의원(민주당), 심기보 의원(민주당), 오영탁 의원(국민의힘), 육미선 의원(민주당) 등 6명이 활동중이다.

    민주당 소속 한 의원은 “이번 조례안은 민주당의 의지만 있으면 가볍게 통과시킬수 있는 문제인데 그렇지 못해 아쉽다”며 “조례안 상정이 늦어질수록 도민들에게 불신과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충북도의회는 31석 중 민주당이 27석, 국민의힘이 4석을 차지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