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이 대검 반부패부 생략, 남부지검과 직거래?...왜?”
    “윤석열이 대검 반부패부 생략, 남부지검과 직거래?...왜?”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0.19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급자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적에 하급자인 일개 청장에 불과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경청이나 반성은커녕,
    〈상급자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적에 일개 청장에 불과한 하급자인 윤석열 검찰총장이 경청이나 반성은커녕, "어디 누가 이기는 지 한번 힘겨루기 해보자"는 식의 쿠데타적 반응을 보이고 있어 "더 이상 용인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른 게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사진=채널A/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야당과 검사 비위를 보고받고도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아니하였다는 의혹이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야당 비위는 보고받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고, 검사 비위는 전혀 보고받은 바 없다.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를 바 없으며 납득하기 어렵다.” (윤석열 검찰총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은 18일 이 같은 공방을 벌였다.
    법제상 명백한 상급 기관인 법무부 수장의 지적에 하급 부서인 검찰청의 일개 기관장의 ‘항변’치고는 매우 발칙하고 고약하기 이를 데 없다. 특히 ‘중상모략’이라는 표현이 눈과 귀를 거슬리게 한다. 이는 상급자의 지적을 겸허히 경청하거나 반성하는 자세라기보다는, 어디 누가 이기는 지 한번 힘겨루기 해보자는 식의 쿠데타적 언행과 다름 없기 때문이다. 시쳇말로 '간이 배밖으로 나오지 않고서는 있을 수 없는 망발'이다.

    하지만 윤 검찰총장의 이런 발언이 신뢰를 상실하기까지는 채 반나절도 걸리지 않았다. 윤 총장이 '대검찰청 반부패부'라는 공식 라인의 절차를 생략하고, 라임 사건의 수사를 맡은 서울남부지검과 직거래한 사실이 들통났기 때문이다.

    JTBC는 19일 「서울남부지검, '야당 유력인사 의혹' 윤석열 총장에 직보했다..당시 대검 인사 "무슨 의도겠냐"」라는 보도에서 “서울남부지검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자필 문서'에 쓴 야당 유력 정치인의 의혹을 정식 보고라인을 통하지 않고 윤 총장에 직접 보고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매체는 “라임 수사가 한창 이뤄지던 올해 상반기, 송삼현 당시 서울남부지검장은 윤 총장을 면담하며 야권 인사 의혹을 '직보'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하지만 당시 주무부서인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 관계자는 여권 인사에 대한 내용만 보고받았고, 야권 인사에 대한 비위 정보는 보고가 올라오지 않았다고 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여권 인사 의혹은 정식으로 보고하고, 야권 인사 의혹만 윤 총장에게 직보하면 그것이 무슨 의도겠느냐고 물었다"고 밝혔다.

    요컨대, ‘서울남부지검-대검 반부패부-검찰총장’으로 이어져야 하는 공식 보고라인에서 모든 부조리 사건을 총괄하는 ‘대검 반부패부’를 생략한 채 ‘서울남부지검-검찰총장’으로 처리했다는 이야기다. 이를테면, 수사의 공식라인 대신 사적 라인을 가동하고 있음을 반증해주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은 “윤 총장이 남부지검과 직거래? ‘남부지검-대검 반부패-검찰총장’ 이렇게 되어야 하는데 ‘남부지검-검찰총장’으로 했다는 말”이라며 “야당 정치인 나오고 검사가 나오니까?”라고 도끼눈으로 째려보았다.

    그는 “직거래는 나 같은 사람이 횡성 농협이랑 하는 거고, 윤 총장은 그러면 안 되는 것”이라며 “사적 기소에 이은 사적 수사 지휘까지 윤 총장의 처신은 용인 가능한 수준을 넘어가고 있다”고 후려갈겼다.

    한편 대검찰청은 전날 "야권 관련 정치인 의혹은 내용을 보고받은 후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고 이에 따라 현재도 수사 진행 중에 있는 사안"이라고 밝힌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