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대 국정감사서 교수 연구비 횡령, 원장 인권침해 도마위
    충남대 국정감사서 교수 연구비 횡령, 원장 인권침해 도마위
    충남대 병원장은 의사고시 재응시 요청, 공공의대 설립 반대 뜻 밝혀
    • 권성하 기자
    • 승인 2020.10.19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전 충남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충남대와 충남대병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진숙 충남대 총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19일 오전 충남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충남대와 충남대병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진숙 충남대 총장이 의원들이 질의한 교수 연구비 횡령과 원장 인권침해 등에 답변하고 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충남대학교 식물자원학과 교수의 대학원생 연구비 횡령과 대학 산하 출판문화원장의 직원 인권침해가 국정감사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또 충남대병원장은 의사 국가고시를 거부한 의대생들을 대신해 사과의 뜻과 재응시 기회를 요청하고, 정부가 지역 의료인력 부족 해소를 위해 추진하는 공공의대 설립에는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했다.

    19일 충남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충남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이진숙 총장에게 "식물자원학과 교수의 대학원생 횡령 사건을 아느냐"며 "석사과정 100만원, 박사과정 120만원 등으로 교수가 횡령한 거죠?"라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이진숙 총장은 "수사의뢰된 상황이고, 아직 징계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았다"며 "지난 5월 징계위원회를 열려고 했는데 중징계 1건이 교육부에 수사 의뢰돼 통보 받은후 처리할 예정"이라고 답변했다.

    출판문화원장 인권 침해에 대한 사후 처리 문제에도 질타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은 "출판문화원장의 갑질 신고가 접수된 것을 알고 있느냐. 원장이 고압적인 언사로 직원들에게 사표 제출을 요구한 것은 인권침해라는 것이 인정됐다"며 "규정에 따라 신고자와 피신고자를 분리했느냐"고 질문했다.

    또 "이후에도 지속적인 비대면 업무지시로 2차 가해가 있다는데 알고 있느냐"며 "이 문제에 대해 어떻게 조치하고 있느냐"고 추궁했다.

    이에 이 총장은 "사건 이후 공간을 분리한 뒤 원장에게 근무 장소를 변경할 것을 지시했다"며 2차 가해 사실 인지여부에 대해서는 "최근에 인지했으며, 인권침해 징계절차는 진행 중으로 더욱 강화된 분리 조치 방안 등을 모색하겠다"고 답변했다.

    국회 교육위원회의 충남대병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환중 충남대병원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의 충남대병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환중 충남대병원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충남대병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의사고시 재응시 문제와 공공의대 설립에 관한 이슈가 눈길을 끌었다.

    윤환중 충남대병원장은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이 "정부가 설립하려고 하는 공공의대 설립에 찬성하는가?"라고 묻자 "현재 전국 10개 국립대병원에는 상당한 수준의 교육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고, 노하우도 쌓여 있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윤 원장은 "새로운 공공의대 설립은 예산이 많이 들고, 오랜 기간이 필요하다. 여러 가지 검증해야 하는 부분도 있다"며 "이미 검증됐고, 교육 인프라가 충분한 국립대병원에 그 역할을 주는 게 더 효과적이라 생각한다"고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의사고시 사태와 관련해 "국가에서 의대생들에게 재응시할 기회를 두 번이나 줬지만 결과적으로 국가 고시 시스템 틀이 깨지게 된 점은 분명히 잘못됐다"고 사과했다.

    다만 "인턴이 구제되지 않으면 입원환자의 초기 처치 등 진료 공백이 우려되고, 전공의를 마치는 기간까지 포함하면 5년 정도 부분적 의료공백이 발생할 수 있다"며 "국민들께서 아직 심적으로 동의하지 않는 것을 알고 있지만 병원 입장에선 정부에서 아량을 베풀어 이번 시험이 진행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