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범계 “옵티머스 사기사건의 원인…윤석열의 무혐의 처분 탓”
    박범계 “옵티머스 사기사건의 원인…윤석열의 무혐의 처분 탓”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0.19 21:4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19일 서울중앙지검 국감에서 옵티머스 펀드 사기사건과 관련, 2019년 당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의 부실수사를 맹령히 질타하고 나섰다. “서울중앙지검이 옵티머스 사건을 무혐의 처분하지 않고 제대로 수사했더라면 이같은 사기사건을 일어날 수 없었다”라고 지적했다. 사진=FACT TV/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19일 서울중앙지검 국감에서 옵티머스 펀드 사기사건과 관련, 2019년 당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의 부실수사를 맹렬히 질타하고 나섰다. “서울중앙지검이 옵티머스 사건을 무혐의 처분하지 않고 제대로 수사했더라면 이같은 사기사건은 일어날 수 없었다”라고 지적했다. 사진=FACT TV/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10일 국회 법사위 서울중앙지검 국감에서는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에 관한 부실수사가 도마 위에 올랐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이날 “옵티머스가 투자자 2,900여명으로부터 1조2천억원을 끌어모아 사기 칠 수 있었던 결정적인 원인은 서울중앙지검이 옵티머스 관계자들에게 내린 무혐의 때문이었다”며 “당시 무혐의를 내리지 않았더라면 이같은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당시 그런 결정을 내린 수사지휘라인 중 팀장이 누구였느냐”고 묻고는, “전임자인 윤석열 중앙지검장 때 모두 무혐의 처분함에 따라 마사회 농어촌공사 한국전력 등 공기업들의 투자가 진행됐는데, 이때 무혐의를 내리지 않았으면 공기업도 민간자본도 투자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 전파진흥원이 2018년 3월까지 총 748억원을 투자한 가운데 이후 옵티머스 내부 관계자가 김재현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와 정영제 전 옵티머스대체투자 대표를 횡령, 배임,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가 취하한 데 이어, 2018년 10월에는 진흥원이 같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하지만 2018년 10월부터 수사를 미적거리던 서울중앙지검은 2019년 해당 사건에 대해 모두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아무리 털어도 먼지 하나 나오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 때문에 이후 마사회, 농어촌공사, 한국전력과 남동발전 등 공기업의 투자가 대대적으로 이어지고 이후 1조2천억원에 이르는 민간투자 자본이 투자에 참여하게 됐다.

    요컨대, 서울중앙지검의 무혐의 처분 하나로 공기업이 투자하게 되고, 이를 지켜본 막대한 민간자본의 투자가 이어지면서 대형 사기사건이 일어났다는 이야기다. 당연히 유죄혐의로 기소시켰어야 할 사건을 모두 무혐의 처분을 내리면서 엄청난 사태로 키웠다는 주장이다.

    박 의원은 “서울중앙지검이 당시 무혐의 처분하지 않고 제대로 수사했더라면 공기업 투자도, 민간 투자도 이뤄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당시 윤석열 지검장의 무능함을 거듭 원망하듯이 질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동명천제단 2020-10-21 08:41:14
    윤석렬이 모든 배후였구나!! 화이팅 충청

    연정 2020-10-20 15:25:20
    우리 동네출신 의원이 제발 나대자얺았음 좋곘다~
    창피해 죽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