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부업 연체율 8%까지 상승...금융 취약계층 증가 반영
    대부업 연체율 8%까지 상승...금융 취약계층 증가 반영
    • 신상두 기자
    • 승인 2020.10.20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국 의원 “코로나 경기 악화에 서민 채무 불이행자 전락”

    낮은 신용도 때문에 은행권 대출을 이용하지 못하는 서민들의 대부업체 대출 연체율이 올해 크게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홍성국 국회의원의 국감질의장면.(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낮은 신용도 때문에 은행권 대출을 이용하지 못하는 서민들의 대부업체 대출 연체율이 올해 크게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홍성국 국회의원의 국감질의장면.(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낮은 신용도 때문에 은행권 대출을 이용하지 못하는 서민들의 대부업체 대출 연체율이 올해 크게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무위 소속 홍성국 국회의원(세종시갑, 더민주)이 금감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개인신용대출 잔액 상위 20개 대부업자를 기준으로 산출한 '20년 6월말 대부업 대출 연체율은 8.0%다. 이는 '19년 말의 7.4%보다 0.6%p 상승한 수치다.

    지난해부터 주요 대부업체의 저축은행 인수, 정책서민금융 공급확대, 대출심사 강화 등에 따라 대부 이용자와 대출잔액이 줄어들면서 연체채권 규모는 줄어드는 추세다.

    20대 대부업자가 보유한 연체채권 규모는 '19.6월말 5,334억원에서 12월말 4,731억원, '20.6월말 4,434억원으로 감소했다.

    하지만 연체채권 감소보다 대출잔액 감소가 가팔라 연체율은 상승했다.

    대부업 대출은 신용도가 낮아 은행권 대출을 이용하기 어려운 서민들이 주로 이용한다. 따라서 연체율 상승은 대출 원리금을 갚기 어려운 취약계층이 늘어났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홍성국 의원은“코로나19 감염병으로 인한 경기 악화에 소득과 일자리를 잃고 있는 서민들이 금융채무불이행자로 전락하는 상황을 막으려면 정부의 더욱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