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환경부 규탄"…태안군민, 대정부 투쟁 예고
    "환경부 규탄"…태안군민, 대정부 투쟁 예고
    태안해안국립공원주민조정협의회 기자회견…전체 면적 중 4필지만 해제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10.2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해안국립공원 주민조정협의회(협의회, 회장 윤현도)가 대정부 투쟁을 예고하고 나섰다. (협의회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태안해안국립공원 주민조정협의회(협의회, 회장 윤현돈)가 대정부 투쟁을 예고하고 나섰다. (협의회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태안=김갑수 기자] 태안해안국립공원 주민조정협의회(협의회, 회장 윤현돈)가 대정부 투쟁을 예고하고 나섰다.

    내용인 즉, 태안해안국립공원으로 인해 재산권 침해 등 크고 작은 문제가 지속돼 왔음에도 환경부가 전체 면적 377.019㎢ 가운데 4필지(1550㎡)만 해제하기로 했기 때문.

    협의회는 20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3차 국립공원 조정안에 대해 강력 반발하며 집단행동을 경고했다.

    협의회에 따르면 제3차 국립공원 타당성 조사를 앞두고 읍·면까지 조직을 구성했으며, 군 역시 자체 용역 예산 1억 원을 편성하는 동시에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TF팀을 꾸려 대응해 왔다.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서산·태안)도 국회에서 가진 정책간담회를 통해 군민의 의견을 전달하는 등 태안해안국립공원의 합리적 조정을 위해 한 목소리를 내왔다.

    앞서 환경부는 보전가치가 높은 곳에 대한 편입과 함께, 공원이용 목적에 적합하지 않은 지역에 대해서는 해제하겠다는 원칙을 밝혔다는 게 협의회의 설명이다.

    특히 군은 자체 용역을 통해 ▲학암포 앞 분점도 ▲항·포구 배후지 ▲항·포구 어항구역 ▲국도 77호선 기준 천수만 내측 사유지 ▲근흥면 가의도리 일원 등에 대한 해제를 요구했으나 사실상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협의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환경부는 군이 총량제 대체용지로 제시한 원북면 신두사구(45만8813㎡)와 장안사퇴(130만㎡)를 신규 편입지역으로 반드시 반영해 줄 것”을 촉구한 뒤 “국무조정실은 부처 간 이견으로 인해 난항을 겪고 있는 국립공원의 합리적 조정을 위해 즉시 회의를 열어 돌파구를 마련해 줄 것”을 주문했다.

    협의회는 또 “제3차 국립공원 계획안 확정 과정을 지켜보면서 우리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집단행동도 불사할 것”이라며 “그 이후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분명히 환경부에 있다”고 경고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