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수쳐줬더니 떠난다고?”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성토’ 높아져
    “박수쳐줬더니 떠난다고?”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성토’ 높아져
    대전서 반대 목소리 확산 “명분 없는 이전, 대전시민 신뢰 저버리는 일”
    허태정 시장 20일 성명 강한 유감과 반대의사, 국회의원들도 한뜻 뭉쳐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0.10.20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0일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난 후 기자실을 찾아,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 추진에 분명한 반대의사를 표했다. 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20일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난 후 기자실을 찾아,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 추진에 분명한 반대의사를 표했다. 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추진을 성토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공식 성명을 통해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으며, 대전지역 정치권도 국정감사 등을 통해 ‘명분 없는 이전’을 지적하고 나섰다.

    허 시장은 20일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추진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대의에 맞지 않고, 대전시민의 신뢰를 저버리는 일”이라고 강력한 유감의 뜻과 함께 분명한 반대의사를 표했다.

    허 시장은 이날 대전시를 방문한 박병석 국회의장과도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이전 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중기부는 19일 행정안전부에 세종 이전 희망 의향서를 제출했다.

    허 시장은 청와대와 총리실, 행안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등에 반대 의사와 이전 부당성 등을 비공식적으로 수차례 설명한 바 있다.

    허 시장은 우선 “중기부의 세종 이전은 국가 균형발전이란 대의에 맞지 않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이 세종으로 이전하는 것은 수도권 과밀해소 및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세종시 당초 취지에 맞지 않는다는 것.

    2005년 마련된 행정안전부의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에도 비수도권 중앙행정기관은 세종시 이전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이전 허용 시에는 비수도권 기관 유치 쟁탈전으로 지역 간 갈등도 우려된다.

    허 시장은 박 의장과 만난 후 대전시청 기자실을 찾아 이 같은 점을 설명하고, “대전은 세종시 출범 이후 인구, 법인·기업 유출 등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이전은 도시 침체를 더욱 가속화 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중기부가 내세운 사무 공간 부족과 타 부처와의 원활한 협의 등의 이전 명분에 대해서는 “정부 대전청사 잔여 부지 활용 독립청사 신축과, 세종시와의 거리가 30분 이내 임을 고려하면 부족한 명분”이라고 지적했다.

    또 “장관급 기관인 ‘부’로 승격한 지 3년 만에 이전한다는 것은 대전시민의 신뢰를 저버리고, 상처를 안겨주는 행위”라며 “중기부 세종 이전이 완전 철회될 때까지 강고하게 대처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중기부는 2017년 차관급에서 장관급으로 격상됐다. 인력과 조직도 대폭 확대됐다. 이 과정에서 대전시민들의 적극적 지지와 환영을 받았다.

    황운하 국회의원.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황운하 국회의원.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지역 국회의원들도 지난달 중기부의 세종 이전 움직임에 반대한다는 뜻을 모았다.

    황운하(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 국회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여부에 대해 박영선 장관을 집중 추궁했다.

    황 의원 역시 허 시장과 같은 이유를 들어 중기부가 이전해야 할 이유와 명분이 전혀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기술혁신, 벤처창업, 4차 산업혁명 등을 선도할 연구·교육기반이 잘 갖춰진 대전에 자리매김하는 것이 국가 장래를 위해서도 실익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기부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중심 정책을 표방하는 우리 정부의 색채를 가장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부처”라며 “세종시 이전이라는 소모적 논쟁에 휘둘리기보다는, 코로나19 상황에 고사 직전에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숨통을 틔워주기 위한 생산적인 노력에 집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