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교육청, 코로나 시국에 호텔에서 '대면 연수' 왜?
    대전교육청, 코로나 시국에 호텔에서 '대면 연수' 왜?
    전교조 대전지부, "안전불감증, 예산낭비, 특정업체 몰아주기 아닌가?"
    • 권성하 기자
    • 승인 2020.10.21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21일 대전교육청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교직원들의 호텔 대면 연수를 추진하고 있다며 비판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대전시교육청이 코로나19 상황에서 호텔 연수를 추진해 안전불감증과 예산낭비라는 지적이 나왔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전지부는 21일 "대전교육청이 비대면으로 얼마든지 가능한 연수를 대면 연수로 진행하면서 2000만원 가까운 시민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며 "대전시교육청은 이왕 책정된 예산이니 쓰고 보자는 사고방식에 젖어 있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실제로 대전교육청은 지난 19일 관내 초등학교에 공문을 보내 10월 26일부터 11월 10일까지 8일 동안 유성호텔 1층 회의실에서 초등학교 교육과정 업무담당자 대상 컨설팅 연수를 진행한다고 알렸다.

    지구별 소그룹 컨설팅을 통해 지역 특색이 비슷한 학교끼리 프로그램 및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배움과 성장이 있는 수업을 위한 교육과정 편성‧운영 방법을 안내하는게 취지다.

    이에 대해 전교조는 "대전교육청이 교육과정 업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교육과정 편제 및 운영 방안 등에 관하여 안내하고 컨설팅하는 것은 필요한 장학 활동이라고 판단한다"면서도 "문제는 여전히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인 비상시국에 교육청도 아닌 외부 공간에서 왜 대면 연수를 진행하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이어 "학교현장의 교무부장들은 컨설팅 연수 내용이 비대면 방식으로도 얼마든지 가능한 콘텐츠라고 입을 모은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1단계로 완화됐지만 지역에서 꾸준히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고 교직원 및 학생도 예외가 아닌 상황에서 부적절한 처신이란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대전교육청이 추진하는 초등학교 교육과정 업무 담당자 대상 컨설팅 연수 일정표(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대전교육청이 추진하는 초등학교 교육과정 업무 담당자 대상 컨설팅 연수 일정표(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전교조 측은 안전불감증과 예산낭비, 특정 업체 몰아주기 의혹도 제기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초등학교 147곳의 교육과정 담당자를 20명 내외의 8개 그룹으로 묶어 각각 다른 날에 연수를 진행하려면 본청이나 지역교육지원청 회의실을 이용하면 된다"며 "8일 동안 560만원이나 들여 호텔 회의실을 대여하는 건 예산 낭비이고, 교육과정 담당자(주로 교무부장)에게 1만 5000원짜리 우산을 기념품으로 지급하는 것도 이해가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초등 컨설팅 집합 연수에 들어가는 예산은 호텔 회의실 대여료(560만원), 기념품(220만 5000원), 출장비(147만원) 등을 합쳐 900만원이 넘는다"며 "이는 초등 만의 문제가 아니고, 고등학교는 이미 지난 10월 13일, 14일 이틀에 걸쳐 2개 군으로 묶어 대면 연수를 진행했는데 똑같이 유성호텔을 이용해 참가자에게 저녁 식사를 제공하고 우산을 기념품으로 나눠줬다"고 밝혔다.

    62개 고교가 모두 참가했다고 가정하면 회의실 대여료와 식사비, 기념품(우산), 출장비 등 최소 300만원이 소요된 것으로 전교조는 예상했다.

    이어 "대전교육청 교육정책과는 지난달 대전 관내 직업계고에 공문을 발송해 '2020년 직업계고 학점제 교원 이해 연수'를 10월 26일부터 3일 동안 운영하는데 역시 장소는 유성호텔이고, 참가자에게 저녁 식사가 제공된다"며 "어림잡아 추산해도 식사비, 기념품(방역키트), 출장비 등 최소 260만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다음 달 초순에는 중학교 교육과정 담당자를 대상으로 비슷한 방식의 대면 연수를 계획하고 있는데 지금처럼 한다면 450만원이 넘는 예산이 들어갈 것"이라며 "대전교육청이 단돈 1만원이라도 시민 혈세를 허투루 쓰면 안 되고, 교실에서 마스크를 쓰고 힘겨운 나날을 보내고 있는 학생과 교사를 생각하면 더더욱 그래선 안 될 일"이라고 비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