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뉴스]시간이 느리게 가는 ‘아산 외암민속마을’ 가을 풍경
    [포토뉴스]시간이 느리게 가는 ‘아산 외암민속마을’ 가을 풍경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0.10.21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500년 돌담길을 간직한 아산 외암민속마을.

    외암민속마을은 국가지정 중요민속문화재로 지정된 마을로 조선시대 상류층가옥과 서민층가옥이 한 폭의 수묵화처럼 둥지를 튼 중부지방 향촌 모습 그대로 간직돼 있다.

    시간이 느리게 가는 외암민속마을에도 가을이 왔다.

    주차장에 들어서자마자 단풍이 반긴다.

    이곳에서도 한옥과 초가, 계곡과 산 그리고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매표소 앞 다리를 건너면 마을이 시작된다.

    마을 입구에 황금논과 국화, 초가집이 가을을 알린다.

    돌담길에 노랗게 익어가는 호박이 걸려 있다.

    마을 안쪽에서는 초가지붕 단장에 분주하다.

    지난 1년 동안 초가집 위에서 비바람을 막았던 헌 짚을 내리고 새 볏짚을 한 아름 엮어 올려 이엉 잇기를 하고 있다.

    담벼락이 있지만 삭막하기보다는 높게 있는 나무와 꽃 그리고 감, 길마다 나있는 꽃들이 편안한 느낌을 준다.

    아산 외암민속마을은 감성 그 자체라고 해도 어울릴 정도다.

    가을 풍경을 만끽하면서 조선시대의 모습이 남아있는 초가집과 기와집 그리고 돌담을 걸으면서 힐링하기 좋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