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도시공사 노조 다음 달 9일 파업… 쓰레기 대란 우려 현실로
    대전도시공사 노조 다음 달 9일 파업… 쓰레기 대란 우려 현실로
    환경노조 23일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 개최
    • 정민지 기자
    • 승인 2020.10.2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도시공사 환경노동조합이 23일 오후 2시 대전시청 앞에서 ‘생활쓰레기 민영화 저지를 위한 대전도시공사 환경노동자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대전도시공사 환경노동조합(이하 환경노조)이 다음 달 9일 총파업을 선언하면서 지역 내 쓰레기 대란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환경노조 측은 파업 예정 기간 전 고용안정 보장 등이 공식화되면 파업을 철회할 예정이다.

    환경노조는 23일 오후 2시 대전시청 앞에서 ‘생활쓰레기 민영화 저지를 위한 대전도시공사 환경노동자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지난 9월 14일 허태정 대전시장과 면담했을 당시 허 시장이 9월 말까지 입장을 정리해주겠다 했으나 지금까지 아무 것도 없다. 더 이상 기다릴 수도 신뢰를 갖고 믿을 수도 없다. 이에 환경노조는 지난 8일 총회를 걸쳐 88%의 전폭적 지지로 총파업을 가결했다”고 말했다.

    환경노조는 지난 30년간 지역 내 모든 생활폐기물(생활쓰레기, 음식물쓰레기, 건축 폐기물 등)을 처리해 왔다.

    하지만 생활폐기물 처리 사업에 대해 ‘수의계약은 위법하다’는 대법원 판결에 따라 대전시는 지난해 9월부터 민간업체에 사업 허가를 내줬고, 2021년부턴 민간업체가 참여하는 가운데 경쟁입찰 방식이 도입될 전망이다.

    환경노조는 이를 막기 위해 시청사 앞에서 이날 기준 115일째 천막농성에 돌입한 상태다.

    강석화 환경노조위원장은 “우리 환경노조는 작년부터 두 차례 허태정 대전시장과의 만남에서 청소행정은 공공서비스이므로 공공성을 담보하겠다는 대전시 입장과 노동자들의 고용안정 보장을 요구해 왔으나, 시는 지금까지 공식적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1년을 기다려 온 우리 노동자들은 더 이상 기다릴 수 없어 임시총회를 통해 파업을 결의했다. 현재 합법적인 절차를 통해 쟁의권을 확보해 놓은 상태로 11월 9일 총파업에 돌입한다”며 “명절이 가고 이제 곧 김장철이 다가오지만, 150만 대전 시민들의 공공서비스를 지키기 위해 파업이 불가피한 점 시민 여러분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전도시공사와 환경노조는 지난 16일 임금·단체협약 교섭을 진행했으나 최종 결렬됐다.

    지역 내 전반적인 청소 업무를 담당하는 공사 소속 환경미화원 수는 총 431명으로 집계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