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타이어뱅크, 홈페이지에 업주 자필 사과문... "깊은 사죄"
    타이어뱅크, 홈페이지에 업주 자필 사과문... "깊은 사죄"
    • 최수지 기자
    • 승인 2020.10.24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과문(사진.홈페이지 캡쳐)
    사과문(사진.홈페이지 캡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타이어어뱅크가 휠 고의 훼손 논란에 사과했다. 해당 점주도 자필편지를 올렸다.

    타이어뱅크 김춘규 대표이사는 23일 홈페이지에 ‘고객님께 드리는 사죄의 말씀’이란 입장문을 올렸다.

    김 대표는 “고객의 휠을 훼손한 사실을 최종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가맹점주가 피해 고객에게 직접 사죄하고 피해 보상하겠다고 알렸다”고 했다.

    그는 “본사는 백씨와 가맹점 계약을 즉시 해지했고 광주서부경찰서에 고발조치 예정”이라며 “재발 방지를 위해 무관용 원칙으로 일벌백계해 앞으로 부정한 방법이 발생하지 않도록 단호하게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해당 업주도 손편지를 통해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빚어진 이번 사건에 대해 피해 고객에게 깊은 사죄의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는 “피해 고객에게 사죄드리고자 여러 번 연락을 드렸으나 전화를 받지 않아 문자로 사죄드리고 용서를 구했다”며 “고객이 입은 피해와 더불어 정신적 피해까지도 보상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끝까지 책임지고 지킬 것”이라고 약속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