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가을, 설악을 품다
[포토뉴스] 가을, 설악을 품다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0.10.25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악산의 가을이 한창이다. 단풍은 벌써 정상을 내주고 한계령과 오색약수터를 물들였다. 사진=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설악산의 가을이 한창이다. 단풍은 벌써 정상을 내주고 한계령과 오색약수터를 물들였다. 사진=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가을인가 싶은데, 설악산의 단풍은 벌써 막바지다.

산 정상을 휘감았던 가을 색은 한계령과 오색약수터를 절경으로 뒤덮었다.

한 걸음 한 걸음 다가서는 산 속 겨울의 기세가 가을의 절경을 조바심으로 잡아챈다.

여름 뒤치다꺼리 하다가, 겨울채비가 걱정이다.

설악산 단풍은 점점 중부지방으로 그 화려함을 내려준다.

가을, 느낄 새도 없이 지날 것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