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지역 4개 의료원 2019년 27억 적자
    충남지역 4개 의료원 2019년 27억 적자
    민주당 박완주 의원 국정감사 자료 눈길…청주의료원 4억 흑자와 대조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10.25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지역 4개 의료원이 2019년 한 해 동안 총 27억5400여 만 원의 적자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 홈페이지: 지난 8월 천안의료원을 방문한 양승조 지사/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지역 4개 의료원이 2019년 한 해 동안 총 27억5400여 만 원의 적자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 홈페이지: 지난 8월 천안의료원을 방문한 양승조 지사/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충남지역 4개 의료원이 2019년 한 해 동안 총 27억5400여 만 원의 적자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천안을)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국 34곳(2019년 개원 성남의료원 제외) 지방의료원의 2019년 당기순이익을 합산한 결과 156억3253만 원으로 집계됐다.

    박 의원에 따르면 지방의료원은 ‘지방의료원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설립된 의료기관으로, 취약계층에 대한 의료안전망 기능 뿐 아니라 신종감염병과 같은 국가적 재난 발생 시 거점치료병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현재 광주, 대전, 울산, 세종을 제외한 전국 13개 시‧도에서 35개 의료원이 운영 중이다.

    2019년 당기손이익 산출 결과 17개 지방의료원은 흑자, 나머지 17개 지방의료원은 적자로 나타났다. 공공의료를 목적으로 한 지방의료원이 모두 적자 속에 운영되는 것은 아닌 것으로 확인된 셈이다.

    2019년 당기순이익이 가장 높은 곳은 군산의료원으로 61억 원이었으며 ▲부산의료원 48억 원 ▲마산의료원 47억 원 ▲삼척의료원 40억 원 ▲인천의료원 33억 원 ▲원주의료원 33억 원 ▲김천의료원 30억 원 ▲서귀포의료원 27억 원 ▲파주병원 20억 원 ▲울진군의료원 16억 원 ▲안성병원 12억 원 등을 기록했다.

    군산의료원은 413개의 병상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9년 국비 40억9000만 원, 지방비 48억9050만원 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와 지방정부가 적절히 뒷받침한다면 지방의료원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한 것이다.

    특히 삼척의료원(142병상)과 울진군의료원(148병상)은 국가와 지방에서 지원받은 액수보다 더 많은 순이익을 내고 있어 공공의료시설의 역할을 다할 뿐만 아니라 재정적으로도 매우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천안의료원(291병상)은 이 기간 -9억3487만 원, 공주의료원(297병상) -4억5026만 원, 홍성의료원(442병상) -8억2569만 원, 서산의료원(256병상) -5억4356만 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두 합해 27억5400여 만 원의 적자를 본 것이다.

    2019년 말 기준 지방의료원별 당기순이익 및 국비·지방비 지원액 (박완주 의원실 제공 자료 일부 편집)
    2019년 말 기준 지방의료원별 당기순이익 및 국비·지방비 지원액 (박완주 의원실 제공 자료 일부 편집)

    충북 청주의료원(652병상)이 4억524만 원의 흑자를 냈고, 충주의료원(292병상)의 적자 폭이 5022만 원에 그친 것과도 대조적이다.

    서산의료원의 경우 82억9466만 원의 지방비와 74억8400만 원의 국비를, 홍성의료원은 41억566만 원의 지방비와 29억9000만 원의 국비를 지원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각 지역별 의료여건이 같을 수 없다는 점에서 단순 비교는 부적절한 측면도 있겠지만, 충남지역 4개 의료원이 모두 적자를 보고 있다는 사실은 분명 개선해야 할 대목이라는 분석이다.

    게다가 2020년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해 적자폭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박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이 자료는) 지방의료원이 모두 적자일 것이라는 오해와 우려를 해소시키고 있다”며 “우리나라 공공의료기관 병상 수 비중은 10%로 OECD 국가 중 최하위(2018년 기준)인 것을 감안할 때 지방의료원이 적절한 위치에 충분히 확보돼야 한다. 예비타당성 조사 제외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