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 “방탄국회 없다” 정정순 의원 출석 압박
    민주당 “방탄국회 없다” 정정순 의원 출석 압박
    오는 30일 본회의서 체포동의안 처리 예정…지난 23일 윤리위 제소 통보 등 
    충북지역 시민사회단체 “지역 유권자에 백배사죄하고 자진출두하라” 비난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10.27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진=정정순 의원실/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진=정정순 의원실/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회계부정 혐의’로 국회에 체포동의안이 제출된 정정순 의원(청주상당)에 대해 “방탄국회는 없다”고 밝히며 정 의원의 자진출석을 압박하고 있다.

    거대 여당인 민주당이 자당 의원의 체포를 승인하는 불상사를 피하기위한 고강도 전략으로 분석된다.

    27일 민주당 관계자는 “정 의원이 자진 출두하지 않으면 30일 본회의에서 체포동의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방탄국회는 안 한다는 것이 당내 입장”이라고 전했다.

    오는 28일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한 본회의에 체포동의안이 보고될 예정이며 이 안은 보고 후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 표결해야 한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의원에게 검찰 조사에 응할 것을 지시하고 불응할 경우 당내 윤리감찰단 직권조사에 들어갈 것임을 통보한 바있어 중앙당의 체포동의안 표결의지는 견고해 보인다.

    지역 시민사회단체도 정 의원의 사과와 자진출석을 촉구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이날 성명을 내어 “지난 15일 기소됐을 당시 정정순 의원은 ‘검찰 조사를 피한 게 아니다’라며 국감 준비를 항변의 이유로 들었다. (국감이 끝났으므로)오늘이라도 당장 검찰 수사에 응하라”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도 방탄 국회로 번지는 것을 차단했다. 이제 부끄러운 정치를 스스로 중단하라”며 “정 의원은 지역 유원자에게 백배사죄하고 자진출두하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정 의원은 지난 4·15 총선 과정에서 회계부정 의혹으로 캠프관계자에 의해 검찰에 고발됐으며 지난 15일 선거법위반 혐의로 조사없이 기소됐다.

    검찰은 정 의원이 수차례 소환에 응하지 않자 국회에 ‘체포동의안’을 제출했으며 만약 정 의원이 자진출두하지 않는다면 오는 30일 본회의에서 표결이 진행될 전망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