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두일 시론》 서초동 (윤)서방파는 그냥 나온 것이 아니다!
    《김두일 시론》 서초동 (윤)서방파는 그냥 나온 것이 아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0.27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일 시론》 서초동 (윤)서방파는 그냥 나온 것이 아니다!

    - 김두일 차이나랩 대표(한중 IP 전문가, '검찰개혁과 조국대전'의 작가)

    김두일 칼럼니스트는 27일
    〈김두일 칼럼니스트는 27일 "공안부나 특수부처럼 정치적 목적의 수사를 하면서 힘을 가진 검찰내 조직 출신들은 의전 등 외부 시선에 대단히 집착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윤석열 국정감사 후 대검찰청 앞에 진열된 화환에 대해 이런 저런 이야기들이 나오는데, 개인적으로는 "윤석열은 저 상황을 즐기고 있다"고 확신한다. 그의 과거 행적들을 보면 알 수 있다.

    현충원 참배를 가서도 대통령과 여당 당대표 이상의 위세를 과시하는 모습을 보여주었고, 심지어는 검찰청 내 구내식당에 밥을 먹으러 가도 대충 움직이지는 않는다.

    행정부 법무부 산하의 외청에 불과하지만 국감에서 보여준 윤석열 태도를 보면, 검찰총장에 대한 지휘감독권을 가진 장관의 수사지휘권도 인정하지 않았다. 국회의원들을 향한 말투, 행동은 얕잡아보는 태도가 역력했다. 김종민 의원의 지적처럼 윤석열은 '검찰이라는 영토의 영주'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황교안의 사례를 보면서 느낀 점인데, 공안부나 특수부처럼 정치적 목적의 수사를 하면서 힘을 가진 검찰내 조직 출신들은 의전 등 외부 시선에 대단히 집착하는 것 같다.

    윤석열의 저런 모습들은 영화 《신세계》를 보면 유사한 장면들이 많이 나온다. 영화속 조폭들과 윤석열 사단의 모습은 표면적으로는 구분이 어렵다.

    "검사가 수사권 가지고 보복하면 그게 깡패지, 검사입니까?" (by 윤석열)

    하지만 윤석열의 말과는 다르게, 적어도 특수부 검사들은 '깡패집단'이라고 해도 딱히 틀린 것 같지는 않다. 왜냐하면 태도가 곧 본질이기 때문이다. 

    다만 지금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 그 모습도 얼마 남지 않았지만 말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