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도 개방형 읍면동장제 공무원 사기만 떨어져"
    "충남도 개방형 읍면동장제 공무원 사기만 떨어져"
    전공노, 27일 기자회견 갖고 개방형 읍면동장제 철회 촉구..."행정력 낭비 우려"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0.10.27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세종충남지역본부가 27일 충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 개방형 읍면동장 공모제 철회를 촉구했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세종충남지역본부가 27일 충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 개방형 읍면동장 공모제 철회를 촉구했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충남도가 공주시와 당진시를 대상으로 개방형 읍면동장제를 추진 중인 가운데, 공직사회가 양승조 지사를 정면 비판하는 등 반발이 커지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세종충남지역본부(이하 전공노)는 27일 오전 충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 지사는 행정력 낭비가 뻔한, 실패가 예견된 사업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백영광 본부장은 “저출산·고령화·사회 양극화 등 3대 위기는 역대 대통령도 해결하지 못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민간 개방형 읍면동장을 두겠다는 건 이해할 수 없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국 최초의 개방형 면장(전남 순천시) 사례를 들며 “행정에 대한 지식 부재와 직원·주민 갈등으로 1년 5개월 만에 중도 사직했다”며 “주민 불편은 물론 공무원 사기만 떨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예산권과 정책권을 가진 개방형 고위직은 반대하지 않는다"며 "다만 읍면동장은 아니다. 잘못된 사업은 과감히 접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상진 당진시지부장도 “민선 도지사도 공직사회 적응에 최소 1년이 걸리는 상황에서 민간 읍면동장은 얼마나 오래 걸리겠냐”며 “양 지사가 자기 사람을 앉히려는 게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도는 공주시 중학동장과 당진시 신평면장에 개방형 읍면동장(임기제 5급)을 채용하기 위해 공모를 진행했다.

    공모 결과 각각 7명과 12명이 몰려 9.5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주시와 당진시는 앞으로 면접심사와 지역바로알기 워크숍, 주민심사, 합격자 발표를 거쳐 2021년 1월쯤 임용할 예정이다.

    도는 읍면동장제가 성공할 경우 다른 시·군까지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