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희석 “도처에서 암약하는 ‘윤서방파'..." 김유철 지청장 거명
    황희석 “도처에서 암약하는 ‘윤서방파'..." 김유철 지청장 거명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0.27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서방파’라는 말이 돌고 있는 모양인데, 정작 누가 누가 윤서방파인지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며 일부를 까발리고 나섰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서방파’라는 말이 돌고 있는 모양인데, 정작 누가 누가 윤서방파인지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며 일부를 까발리고 나섰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람에 충성하는 하는 사람'으로 공식 판명된 가운데 이른바 ‘윤석열 라인’에 대한 관심이 본격 제기되고 있다.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27일 〈도처에서 암약하는...〉이라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윤서방파’라는 말이 돌고 있는 모양인데, 정작 누가 누가 윤서방파인지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며 일부를 까발리고 나섰다.

    그는 이날 “그래서 한번 보시기 바란다”며 “윤 총장의 최측근 중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한동훈 검사와 엄청나게 닮은 꼴을 가진 검사가 암약하고 있다는 것을!”이라는 말과 함께 김유철 춘천지검 원주지청장을 거론했다.

    “압구정 현대고 출신 공통, 서울대 법대 출신 공통, 대검과 법무부 핵심 보직 공통, MB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공통…다른 점이라면 공안적 시각에 철저한 공안검사 정도!”

    한편 지난해 서울중앙지검의 ‘옵티머스 관련 사건 무혐의 처분’에 대해 당시 형사7부장으로 수사를 책임졌던 김 원주지청장은 “부실 수사나 축소 수사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검찰 내부망에 게시한 글을 통해 “수사의뢰서에 기재된 모든 의혹이 조사되지 않고, 불기소결정서 피의사실이 수사의뢰서 내용보다 일부 줄어들었더라도 이 사건에서와 같이 수사의뢰인에 대한 조사를 거쳐서 수사의뢰 범위를 확정한 후 이에 대해 모두 수사하고 판단했다면 ‘부실, 누락’이 아니다”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