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참여업체 살펴보니…
    대전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참여업체 살펴보니…
    “정치권, 언론 등과의 관계 염두?”… 일부 업체들 향한 의구심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0.10.2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하수처리장 이전 대상지 조감도.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 하수처리장 이전 대상지 조감도.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 하수처리장 이전·현대화 민간투자사업자가 한화건설 컨소시엄으로 낙점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컨소시엄 구성이 ‘다소 의외’라는 반응이 지역 건설업계에서 나오고 있다.

    대전시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초대형 프로젝트인데다, 주민 생활과 밀접한 민감한 사업이어서 참여 업체들에 대한 궁금증과 관심이 커지고 있는 것.

    일각에서는 정치권, 언론 등과의 관계를 염두에 둔 컨소시엄 구성 아니냐는 의구심을 내보이기도 한다.

    한화건설은 최초 제안 사업자다.

    GS건설, 대림건설 등이 환경사업 실적을 내세워 참여의사를 밝힐 것으로 예상됐으나 한화건설 컨소시엄만이 단독으로 참여했다.

    컨소시엄은 주관사인 한화건설을 비롯해 대기업 두 곳과 10여개의 지역 업체들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다.

    대기업으로는 현대건설과 태영건설이 약 25%의 지분을 확보하고 참여했다. 한화건설 지분은 40%가량이라는 것.

    나머지는 10여개 지역 업체들에게 돌아갔다.

    계룡건설, 금성백조건설을 비롯해 파인종합건설, 장원토건, 금성건설, 구보건설, 타오건설, 신한건설, 신평산업, 한림건설, 테크로스에너지 등이 잔여 지분을 나눴다. 대전지역 업체들은 30%의 지분으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다.

    컨소시엄 업체들의 면면을 두고 지역 건설업계에서는 다소 의외라는 반응이다.

    계룡건설과 금성백조 등 “당연하다”는 반응의 업체들이 있는 반면, 일부 업체들의 참여 배경에는 의구심을 나타내고 있는 것.

    지역의 규모가 더 큰 업체들이 배제된 점도 이해하기 쉽지 않은 표정이다.

    언론사 및 정치권 등과의 관계를 고려한 포석 아니냐는 해석도 나돈다. 실제 컨소시엄에는 지역 언론사와 관련된 업체의 이름이 보인다.

    지역 정치권 등의 압력이 심했다는 소문도 들린다. 일부는 지역에서 생경한 경남도, 경기도 등 타 지역 업체 이름도 보인다.

    업계 한 관계자는 “컨소시엄 업체들을 보면 이해가 되지 않는 업체들이 있다”며 “(사업과는 아무런 관련도 없는데)어쩔 수 없이 지분을 떼어줘야 하는 사정이 있거나, ‘빽’이 든든하거나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한편 한화건설 컨소시엄은 사전 적격성 평가와 기술·자격부문 평가 등을 모두 통과하면 올 연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될 수 있다.

    대전 하수처리장 이전·현대화 사업은 유성구 원촌동 일대 하수처리장과 대덕구 오정동 분뇨처리장을 유성구 금고동 103번지 일원 14만 6000㎡로 통합 이전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7292억 원 규모, 2025년 준공이 목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