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진구 “이환우 검사님, 수사권 가지고 보복하면 그게 깡패지…”
    강진구 “이환우 검사님, 수사권 가지고 보복하면 그게 깡패지…”
    - 추미애, 조국 "이환우 검사의 커밍아웃...검찰개혁만이 답이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0.29 09:33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향신문 강진구 기자는 29일 전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쓴소리했던 제주지검 이환우 검사를 겨냥, “이환우 검사님, 수사권 가지고 보복하면 그게 깡패지 검사냐고요…”라며 1년 전 에피소드를 까발렸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경향신문 강진구 기자는 29일 전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쓴소리했던 제주지검 이환우 검사를 겨냥, “이환우 검사님, 수사권 가지고 보복하면 그게 깡패지 검사냐고요…”라며 1년 전 에피소드를 까발렸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제주지검 이환우 검사님, 추(미애) 장관에 대들기 전에 큰 형님 말씀부터 가슴에 새기세요. 수사권을 가지고 보복하면 그게 깡패지 검사냐고요.”

    최근 박재동 화백 '가짜미투 의혹'을 제기했다 회사로부터 1개월 정직 당했던 〈경향신문〉 강진구 탐사전문기자는 29일 이 같은 의견을 내놓았다. 전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추진하는 검찰개혁은 근본부터 실패했다"고 작심 비판했던 제주지검 이환우 검사를 겨냥한 작심 쓴소리다.

    강 기자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추 장관의 지휘권 행사에 대놓고 불만을 제기한 ‘정의로운’ 평검사님. 어디서 많이 본듯한 이름”이라며, 자신이 1년 전 취재해 올린 「동료검사 약점 노출 막으려 피의자 20일간 독방구금에 가족면회까지 막은 검사」라는 기사에 등장하는 주인공임을 상기시켰다.

    “맞았다. 바로 거기에 등장하는 주인공이시다. 그분은 당시 자신의 행동을 정의로운 법 집행이라 주장했지만, 내가 보기엔 동료검사의 불륜사실을 막기 위한 치졸한 보복에 불과했다. 윤석열 총장님 어록을 빌리자면, 검사가 아닌 깡패짓에 가깝다 하겠다.”

    그는 “그가 추 장관의 지휘권 행사를 두고 검찰내부 통신망에 올린 글에서 ‘어떤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찍어 누르겠다는 권력의지가 느껴진다’고 한 모양”이라며 “하지만 남을 비판하기 앞서 한번쯤은 검사로서 자신부터 되돌아봐야 하지 않을까”라고 일깨웠다.

    이어 “언론보도를 보니 ‘큰형님’을 대신해 추 장관을 상대로 말주먹을 날린 ㄱ검사'가 퍽이나 소신 있는 평검사로 미화되는 듯하다”며 “하지만 나로서는 전혀 ㄱ검사의 용기에서 아름다움이 느껴지지 않는다. ‘검찰가족’으로 대표되는 두터운 검찰의 ‘동료애’에 다시 한번 혀를 내두르게 될 뿐”이라고 후려갈겼다.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그는 취재과정에서 한 피의자에게서 들은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ㄱ검사가 단둘이 있는 자리에서 ‘사법고시를 패스하려면 몇 년 준비해야 하는지 아냐. 네가 뭔데 그걸 뺏으려 하냐’ ‘내가 보기에 너는 정신병이 있는 듯 하다’ ‘네 속에 악마가 있으니 평생 반성하며 살아라’는 등 온갖 모욕을 주는 발언을 했죠.”

    그는 “20일간 가족들과 면회도 차단된 채 독방에 갇힌 어느 피의자가 기자에게 털어놨던 얘기”라며 “‘어떤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찍어 누르겠다는 권력의지’는 정확하게 피의자가 ㄱ검사로부터 받았던 공포와 일치한다”고 적었다.

    또 “ㄱ검사 이야기는 그후 MBC 〈스트레이트〉에서 후속보도를 했고, 표창원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부적절한 검사의 권한남용 사례로 지적하기도 했다”며 “하지만 국정감사에서 지적을 받고도 ㄱ검사를 상대로 검찰조직 내에서 아무런 감찰도 진행하지 않은 모양”이라고 한숨지었다.

    그리고는 “정치가 검찰을 뒤덮는 게 아니라, 검찰조직이 정상적인 정치기능을 무력화시킨 사례라 할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스스로 실명까지 드러내 놓으며 장관을 공격한 그 기백을 감안할 때 더이상 ㄱ검사를 익명으로 표기하는 게 무의미할 듯하다”며 당사자가 바로 ‘이환우 검사’임을 밝혔다.

    이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추미애 장관을 공개비판한 제주지검 이환우 검사는 어떤 사람?"이냐고 물으며 강 기자의 관련 기사를 링크시켰고, 추 장관도 곧바로 "좋습니다. 이렇게 커밍아웃 해주시면 개혁만이 답"이라고 응수했다. 검찰개혁의 당위성을 새삼 확인하고, 의지를 더욱 강하게 다진 셈이다.

    앞서 이 검사는 전날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서 "추 장관의 검찰개혁은 그 근본부터 실패했다"며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도 크다. '역시 정치인들은 다 거기서 거기로구나'하는 생각에 다시금 정치를 혐오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 목적과 속내를 감추지 않은 채 인사권, 지휘권, 감찰관이 남발되고 있다고 느낀다"며 "마음에 들면 한없이 치켜세우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어떤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찍어 누르겠다는 권력의지가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또 “정치는 잘 모르겠다. 다만 의도를 가지고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리는 나쁜 선례를 남긴 것은 분명해 보인다"며 "먼 훗날 부당한 권력이 검찰 장악을 시도하면서 2020년 법무부 장관이 행했던 그 많은 선례들을 교묘히 들먹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법적, 역사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2017년2월13일 인천지검 강력부 검사가 5차 피의자 신문를 마치고 작성한 수사과정 확인서. 수사종료시간이 오후 2시45분으로 기재돼 있다. 해당 검사는 검찰수사관 000를 참여시킨 가운데 피의자 신문을 진행했다고 주장했으나 경향신문의 정보공개 청구결과 000수사관은 그날 12시31분 청사를 빠져나간 후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경향신문/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2017년 2월 13일 인천지검 강력부 검사가 5차 피의자 신문를 마치고 작성한 수사과정 확인서. 수사종료시간이 오후 2시45분으로 기재돼 있다. 해당 검사는 검찰수사관 OOO를 참여시킨 가운데 피의자 신문을 진행했다고 주장했으나 경향신문의 정보공개 청구결과 OOO수사관은 그날 12시31분 청사를 빠져나간 후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경향신문/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ㅇ 2020-11-04 04:24:47
    개검들은 공부만잘했던
    인성은 개차반이고
    돈버러지만 있는집단인것같다

    이정환 2020-10-31 20:00:00
    강진구 기자 정의 생각 하시나요. 일방통행하는 여당, 법무부장관 유불리만 생각하며 추힌하고 있는 현 상황이 맞나요. 어처구니 없네요. 정지 기자 그만 두세요..

    아무거나 2020-10-30 14:10:31
    일단, 이환우 검사와 이환우 검사가 감싼 동료검사까지 과거 사건에 대하여 감찰을 받아야 겠지요....ㅋ

    과객 2020-10-30 13:43:42
    저런 쓰레기들이 검사질하며 패악질하는게 문제. 젊을때 출세하려고 고민없이 책만 외우댜. 원가.뽑을려고 전관질해 사건 뒤바꾸고 치부하고. ㅋㅋ

    조연순 2020-10-29 17:50:08
    강진구 기자님 속이 시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