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문표 "윤석열 대선 후보? 지나친 생각"
    홍문표 "윤석열 대선 후보? 지나친 생각"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출연…홍준표 입장 논란엔 "받아줘야"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10.29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홍성·예산)은 29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련 “마치 야당의 대통령 후보가 가능한 것처럼 사회적 분위기가 가고 있는 것은 조금 지나치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자료사진: 페이스북/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홍성·예산)은 29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련 “마치 야당의 대통령 후보가 가능한 것처럼 사회적 분위기가 가고 있는 것은 조금 지나치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자료사진: 페이스북/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홍성·예산)은 29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련 “마치 야당의 대통령 후보가 가능한 것처럼 사회적 분위기가 가고 있는 것은 조금 지나치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윤 총장이 지금의 자리에서 양심을 걸고 당당하게 잘 해줬으면 좋겠다는 게 제 개인의 생각이다. 그분이 그만두고 나서 정치적 행보를 어떻게 할지는 지금 누구도 모른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홍 의원은 이어 “(더불어민주당이) ‘혹시 윤석열이 국민의힘에 들어가서 대통령 후보가 되는 것 아니냐?’ 지레 겁먹고 얘기하는데, 누가 개인적으로 (교감이) 있는지는 몰라도 당 차원에서는 전혀 거기까지 생각을 못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 대목에서 홍 의원은 “눈앞의 서울시장 선거를 어떻게 할 거냐 하는 것이 급한 문제”라며 “대권 문제를 앞에 놓고 당에서 얘기가 나오는 사람은 한 명도 없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홍 의원은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수성을)의 복당 문제와 관련 “우리 야당의 피가 섞여 있는 동지니까 받아줘야 한다. 지금 숫자가 모자라 얼마나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나?”라며 “받아 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