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 선회… 사업주체 도시공사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 선회… 사업주체 도시공사
    허태정 29일 “세부계획 내년 상반기 발표… 유성시외버스터미널 우선 이전”
    • 정민지 기자
    • 승인 2020.10.29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9일 시정브리핑을 통해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 개발방식을 공영개발로 정했다”고 밝혔다. 사진=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지난 10여 년간 네 차례 좌초됐던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이 공영개발 방식으로 최종 확정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9일 시정브리핑을 통해 “그동안 민간사업자 재공모, 공영개발 등 여러 대안을 놓고 다각적으로 검토했다”며 “여러 경로를 통해 민간사업자들의 의사를 타진했으나, 사업 참여 의지가 없는 것으로 파악돼 공영개발로 방향을 정했다”고 밝혔다.

    대전도시공사(이하 공사)가 건립 주체로 결정된 만큼, 대전시와 공사는 ‘터미널 건축기본계획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특히 기존 상업적 측면보다 공적 측면이 더 극대화될 방침이다.

    당초 민간사업자 개발 계획엔 상업시설이 1만 평을 차지했지만, 현재 지역 산업유통 환경을 볼 때 대규모 쇼핑몰 개방방식은 시대의 흐름에 벗어나 있단 지적이다.

    이에 따라 시는 판매시설을 통한 이익보단 공적인 영역을 더 확대, 시민을 위한 터미널을 만들겠단 계획이다.

    허 시장은 “공적기능이 잘 수행될 수 있도록 개발한다면, 국토교통부에서도 층수제한 문제를 더 유연하게 고민해줄 수 있는 대목이 될 것”이라며 공영개발 선회로 인한 사업규모 축소에 대한 우려도 일축했다.

    세부적인 건립 계획은 내년 상반기 중 확정·발표된다.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사진=대전시 제공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준공까지 약 5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시는 교통환경이 혼잡하고 열악한 현 유성시외버스터미널을 내년 상반기 유성복합터미널 부지로 우선 이전할 계획이다.

    새로 이전할 유성시외버스터미널은 부지 약 2800㎡, 연면적 약 600㎡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매점, 식당, 휴게시설 등 각종 부대시설과 편익시설 등이 마련된다.

    민간사업자의 소송 가능성에 대해 시와 공사 측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김재혁 공사 사장은 “전국 지자체 사업을 검토해 보니 통상적으로 민간사업이 무산되면 대부분 소송에 들어간다”며 “다만 6월 마지막 협약 당시 받은 로펌 자문에 의하면, 도시공사의 귀책사유는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은 유성구 구암동 일원에 복합여객터미널을 비롯해 환승시설, 문화시설, 업무시설, 지원시설 등을 짓는 약 8000억 원 규모의 사업으로 추진됐으나, 민간사업자인 KPIH가 최고기한까지 PF 대출 실행과 토지매매계약을 성사시키지 못하면서 협약이 해지된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