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지검 이복현 부장검사 “법무부, 상의없이 검사 차출”
    대전지검 이복현 부장검사 “법무부, 상의없이 검사 차출”
    29일 검찰 내부망에 비판 목소리
    • 최수지 기자
    • 승인 2020.10.29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검찰청사(사진=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대전검찰청사(사진=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이복현 대전지검 형사3부장이 29일 법무부와 대검찰청의 합동감찰 관련 파견인사를 비판했다.

    그는 국정원 댓글사건,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등을 함께 수사한 이른바 특수통 검사다.

    이 부장은 29일 검찰 내부 통신망에 올린 글에서 “아동범죄조사부 수석검사가 법무부 감찰관실로 파견간다는 소식을 들었다”라며 “이종근 대검 형사부장이 해당 검사에게 미리 전화를 걸었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대검 형사부장께서 법무부 감찰담당관과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해도 인사를 그런식으로 하는 건 마치 ‘박근혜 정부의 최모씨 인사농단’느낌이 든다”면서 소속 검찰청과 상의 없는 인사이동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인사업무 담당 과장도 모르고 있더라”라면서 “일선에서 고생하며 형사사건 처리하는 검사를 법무부로 빼가느냐”고 지적했다.

    법무부 감찰관실은 추미애 장관의 지시로 서울중앙지검이 2018년 옵티머스자산운용 수사의뢰 사건을 무협의 처분한 것을 감찰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