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일종 "민주당 이중적, 국민 무시 도 넘어"
    성일종 "민주당 이중적, 국민 무시 도 넘어"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 통해 서울시장·부산시장 공천 비판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10.30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서산·태안)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한 것과 관련 “너무 이중적이고 국민 무시가 도를 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료사진: 국민의힘 홈페이지/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서산·태안)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한 것과 관련 “너무 이중적이고 국민 무시가 도를 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료사진: 국민의힘 홈페이지/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서산·태안)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한 것과 관련 “너무 이중적이고 국민 무시가 도를 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인 성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박원순 시장과 오거돈 시장 모두 성추문으로 국민에게 큰 상처를 줬다. 그래놓고 당헌‧당규에 있는 것을 뒤집어 후보를 내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성 의원은 특히 “당헌 96조 2항에 ‘선출직 공직자들이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인해 직위를 상실했을 때는 후보를 내지 아니한다’는 것을 대통령께서 약속하셨다”며 “대통령께서 이에 대해 말씀하시는 게 옳다”고 압박했다.

    성 의원은 또 “야당이든 여당이든 공당이 국민에게 한 약속이다. 엄청난 사건을 통해 국민들이 다 충격을 받았다. 그 때문에 재‧보선이 치러지는 것으로, 책임은 여당에 있다”며 “그래놓고 나서 국민에게 책임을 묻겠다? 저는 있을 수 없는 궤변이자 정치의 격을 떨어뜨리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속해서 성 의원은 당내 주자와 관련 “김종인 위원장께서 참신하고 능력 있는 신인을 비롯해 당 내 인사들을 두루두루 만나고 계시다”며 “시간이 가면 윤곽이 나오지 않겠나, 저는 그렇게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