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시철도공사 “무임수송, 공익서비스… 국비로 보전해야”
대전도시철도공사 “무임수송, 공익서비스… 국비로 보전해야”
김경철 사장·김철중 노조위원장 4일 관련 토론회 참석 국비 보전 촉구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0.11.03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도시철도공사 전경.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도시철도공사 전경.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도시철도공사(이하 공사)가 무임수송 손실 국비 보전을 위해 적극 행보에 나섰다.

공사는 김경철 사장과 김중철 노동조합위원장이 이달 4일 ‘도시철도 공익서비스 손실 국비 보전 법제화 추진’ 시민토론회에 참석해 무임수송 비용 국비 보전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토론회는 조오섭(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갑)·이은주(정의당,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주관한다.

토론회에서는 노인·장애인·국가유공자 등 사회적 약자에게 제공되는 도시철도 무임수송을 도시철도 공익서비스로 규정하고 ‘도시철도법’, ‘철도산업발전기본법’ 등 관련 법안 개정을 통해 이를 지원할 수 있는 지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다.

공사에 따르면 현재 ‘철도산업발전법’을 근거로 코레일은 국가로부터 60%가량의 비용을 보전 받고 있으나 도시철도 무임수송에 대한 지원은 없다.

공사는 또 지난달 전국 6개 도시철도 운영기관이 사회문화발전연구원에 공동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국민의 75%는 도시철도 안전 확보를 위해 도시철도 무임수송에 대한 국비 보전이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또 코레일과 동등 지원 또는 도시철도 우선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대다수였다는 것.

김 사장은 “도시철도 노후시설 개선에 필요한 재원 확보를 위해 정부가 무임수송 비용 부담에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김 사장과 김 위원장은 지난달 28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간담회에 참석해 국비 보전을 촉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