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혜민스님 활동중단…’”마음치유학교’ 유사과학 퍼뜨려도 되나?”
    혜민스님 활동중단…’”마음치유학교’ 유사과학 퍼뜨려도 되나?”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1.16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선 논란'에 휩싸인 혜민 스님이 결국 활동중단을 선언했으나, 그가 학교작으로 있는 '마음치유학교’에 대한 또다른 논란이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사진=마음치유학교 홈페이지/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위선 논란'에 휩싸인 혜민스님이 결국 활동중단을 선언했으나, 그가 학교작으로 있는 '마음치유학교’에 대한 또다른 논란이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사진='마음치유학교' 홈페이지/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불교계의 대중적 엔터테이너'로 유명한 혜민스님이 결국 모든 활동을 접고 대중선원으로 돌아간다고 선언했다.

    건물주 시비에 이어 언행불일치와 공감능력 부족 등 위선논란을 일으켰던 그는 15일 SNS를 통해 "승려의 본분사를 다하지 못한 저의 잘못이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일로 상처받고 실망하신 모든 분들께 참회한다. 오늘부로 모든 활동을 내려놓고, 대중 선원으로 돌아가 부처님 말씀을 다시 공부하고 수행 기도 정진하겠다"며 "초심으로 돌아가서 부족했던 저의 모습을 돌아보고 수행자의 본질인 마음공부를 다시 깊이 하겠다"고 적었다.

    하지만 창립자이자 대표인 그가 학교장으로 있는 ‘마음치유학교’는 그대로 운영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또다른 논란이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종교와 마음치유라는 명목으로 유사과학을 퍼뜨리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한 네티즌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혜민이 공익에 피해를 준다는 결정적인 증거가 있다”며 “혜민이 만든 마음치유학교의 대표적인 프로그램들이 전생체험, 타로카드, 레이키 에너지 힐링 등 모두 유사과학으로 분류되는 것들”이라고 들추었다.

    그는 “종교인이라는 이유로 이런 유사과학 프로그램을 이용해 돈을 버는 행위에 면죄부를 줘도 될까?”라며 “혜민이 사라져야 할 이유는, 그의 위선이 분명히 사회의 공익에 해가 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세상에, 기독교에만 창조과학 같은 컬트가 있는 줄 알았지 불교계에 레이키 같은 유사과학이 이렇게 퍼져 있는 줄은 몰랐다. 마음치유학교에 관련된 지인이 있다면 당장 경고해주어야 한다. 나를 고소한 단월드보다 위험해질 수도 있는 조직이라는 확신이 든다. 치유를 가장한 온갖 시정잡배가 몰려들고 있다. 그 중엔 내가 미국에서 직접 목격했던 고모 씨 같은 인문학 향원도 있다. 타로카드로 힐링을 한다니...아수라장이다.”

    이어 “나는 혜민 같은 셀럽의 자본 증식엔 큰 관심이 없다”며 “내가 분노한 이유는, 그가 아픈 사람들의 마음을 치유한다는 위선으로, 그들을 더욱 아프게 하고 있다는 확신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혜민이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았다는 말에 동의할 수 없다”며 “그를 좋아한 사람들이 문제라는 말도 마찬가지다. 그럼 세상 모든 문제는 혜민 말대로 내 탓이 된다”라고 논리적 모순을 꼬집었다.

    한편 마음치유학교는 서울과 부산지역을 중심으로 한 프로그램과 비대면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강의를 맡고 있는 강사수가 무려 70여명에 이르는 결코 작지 않은 조직이다.

    〈'마음치유학교' 홈페이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