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철 충남교육감 "직원 출·퇴근 지원 방안 마련"
김지철 충남교육감 "직원 출·퇴근 지원 방안 마련"
통근버스 운영 중단 관련 16일 주간회의서 주문..."소수 직렬 어려움 심각"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0.11.16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교육청 직원 통근버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충남교육청 직원 통근버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16일 “행정국에서는 직원들의 어려움을 줄이고 숙소와 출·퇴근 문제를 어떻게 해소할 것인지 유관 기관과 함께 머리를 모아 달라”고 말했다.

김 교육감은 이날 오전 교육청에서 열린 주간회의에서 “내년 1월 1일부터 직원들의 통근버스 운영이 중단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앞서 충남도청은 올 1월, 충남지방경찰청은 지난 2016년부터 각각 통근버스 운영을 중단했다.

내포신도시 활성화와 예산 낭비를 줄이겠다는 이유에서다.

충남교육청 통근버스는 청사가 대전에서 내포신도시로 이전한 지난 2013년부터 운영 중이다.

현재 왕복으로 대전 2대, 천안 1대 등 3대가 운행 중이며, 이용자는 대전 30~40명, 천안 30여 명 등 하루 평균 60~70명 가량이다.

예산은 버스 1대당 7500만 원씩, 총 2억4000만 원이 투입되고 있다.

교육청은 순환 근무를 하는 교육공무원 특성을 고려해 올해까지 운영을 연장했지만 내년부터는 직원들의 불편이 우려된다.

김지철 충남교육감. 자료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김지철 충남교육감. 자료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이와 관련 김 교육감은 “삽교역까지 기차를 타고 오는 직원들을 위해 셔틀버스를 운행하던지, 같은 팀·과별로 카풀 등 여러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숙소 확보를 위한 예산은 반드시 반영돼야 조금이나마 직원들이 숨통이 트일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내년 1회 추경에 반영하도록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이 대목에서 김 교육감은 “소수 직렬의 경우 어려움이 더 심각하다. 기술직, 보건직, 식품위생 등 직원들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며 “다양한 각도에서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자리에서는 원론적으로 말하지만, 이를 기본으로 더 풍부하게 검토하면 좋은 방안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교육청은 내포신도시 내 직원 숙소 마련을 위해 내년도 본예산에 30억 원을 반영한 상태다. 그러나 혁신도시 지정 이후 내포신도시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어 난항이 예상된다.

이에 앞서 김 교육감은 “수능이 17일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21일에는 중등 임용시험 1차 시험이 있다”며 “수험생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방역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