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류호정의 ‘얼치기 무개념’ 행보…"정의당은 어디로 가는 건가?”
    류호정의 ‘얼치기 무개념’ 행보…"정의당은 어디로 가는 건가?”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1.18 11:01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소속 지성용 신부는 18일 정의당 류호정 의원의 '조선일보' 100주년 기념 타임캡슐 봉인식 참석을 겨냥,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소속 지성용 신부는 18일 정의당 류호정 의원의 '조선일보' 100주년 기념 타임캡슐 봉인식 참석을 겨냥, "다음 선거에 정의당은 완전 사라진다. 5프로 지지도 끝장났다”라고 엄중 경고하고 나섰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조선일보〉의 100주년 기념 타임캡슐 봉인식에 참석한 것을 두고 뒷말이 끊이질 않고 있다.

    ‘정의구현’을 존재이유로 한 진보정당인 정의당의 소속 정치인이 분별 없이 취한 얼치기 무개념 행보에 대해 배신감을 느끼며 분개하는 목소리가 폭발 직전의 상황으로 치닫는 분위기다.

    특히 故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식 참석을 온몸으로 거부하던 이가 故 장자연 씨 사건에 연루된 이들의 언론사 잔치에나 참석한 것은 공감능력 부족을 넘어 머리 속에 무엇이 들어있는지 의심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소속 지성용 신부는 18일 〈조선일보타입캡슐로 들어간 류 의원을 바라보며〉라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범인(凡人)도 가야 할 자리와 서 있어야 할 자리가 있다”며 “하물며 정당인, 정의당의 국민대표가 그를 찍었던 유권자들의 입장과는 배치되는 정치적 행위와 행보를 할 때 느끼는 배신감은 어찌할 것이냐”고 물었다.

    그는 이날 “박원순 시장 조문논란을 자신의 정치적 자리매김으로 활용하며 뉴스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의도했건, 하지 않았건) 의원의 이해할 수 없는 갈지자 행보는 도대체 무엇이냐”며 “장자연은 이미 잊혀진 존재인가?”라고 따졌다.

    특히 “정의당의 최근의 행보를 보면서 이제 진보정당에 대한 짙은 회의감에 빠져든다”며 “물론 의원 한 둘의 문제라 할 지 모르지만, 지금 류 의원과 장혜영 의원의 행보를 보면 더욱 그러하다. 당대표에 대한 존재감도 그러하다”고 째려보았다.

    이어 “그녀가 조선일보 행사에 참석한 사진과 함께 '진짜 페미니스트라면 국회의원 신분이 되자마자 장자연 사건 재조사를 주장하는 모습을 보여야 했다' '박 시장 조문은 불참, 조선일보 잔치에는 참석한다'는 비난이 온라인에 가득하다”며 “조선일보의 행보는 *비판이전에 그저 반대편 언론이라고 무시할 수 없는 언론의 하나*였던 것이냐”고 덧붙였다.

    “류 의원은 ‘내가 대변하는 사람의 목소리를 대신 전하기 위해선 내키지 않는 곳에도 가야 한다’ 말했는데, 정의당에 투표했던 누가 조선일보 100주년 기념식에 가기를 바랐을까?”

    그는 “자신의 지지기반, 자신에게 투표했던 사람들이 누구인지를 전혀 모르고 있다”며 “감이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개념이 없다. 정의당은 어디로 가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민주당 탓만 하면서 우리 자리를 주지 않는다 할 것인가? 그 동안 정의당 내 숱한 경험많은 활동가들과 정치인들은 모두 어디로 갔는가?...존재감 없는 의원들, 그 자리 하나가 지금 얼마나 소중한 자리인지 모르고 저리 무책임한 말을 내뱉는 한심한 얼치기를 보며, 당분간 진보정당을 향한 바람은 내려놓는다.”

    그리고는 귀 거친 쓴소리를 들입다 내던졌다.
    “다음 선거에 정의당은 완전 사라진다. 5프로 지지도 끝장난 거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스카 2020-11-20 10:54:24
    이제 정의당은 끝났다. 굿충 화팅

    찰스 2020-11-19 15:51:48
    호정아 배현진 언니가 멋있어 보이더냐!

    정의당 실체는 2020-11-18 23:31:23
    이 기사 내용이면 끝. 약자와 여성을 이용해 당 연명하고 그것도 안되면 사회 강자에 빌붙고 나중엔 기회봐서 국짐당 들어간다.

    이미숙 2020-11-18 15:05:38
    정의당 정말 갈 길을 잃은 듯요.
    국힘당 2중대 같아 보일 지경입니다.